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동계올림픽 유치 뛰어든 스위스 시옹 주민투표 고비 넘나

송고시간2018-06-08 18:06

스위스도 70년 전 마지막 동계올림픽 개최…여론 팽팽히 갈려

(제네바=연합뉴스) 이광철 특파원 = 2026년 동계올림픽 유치에 나선 스위스 시옹이 10일(현지시간) 찬반 주민투표를 치른다.

오스트리아 인스브루크, 스위스 그라우뷘덴 등 동계올림픽 인프라를 갖춘 도시들이 주민투표에서 반대가 높자 유치전에서 물러난 사례가 되풀이될지 국제올림픽위원회(IOC)도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IOC는 재정, 환경, 치안 문제 등을 이유로 올림픽 유치를 꺼리는 분위기가 퍼지자 작년 10월 2026년 동계올림픽 개최지 선정 시 1년간 조건 없는 대화를 하고 1년간 유치 경쟁을 하는 방식으로 선정 방법을 바꿨다.

시옹의 올림픽 유치 시도는 이번이 네 번째다. 1976년, 2002년, 2006년에도 유치전에 뛰어들었지만 모두 고배를 마셨다.

스위스는 동계올림픽에 적합한 환경을 갖췄지만 1948년 생모리츠 동계올림픽 이후 올림픽 유치와는 인연이 멀었다. 베른도 2010년 동계올림픽 유치에 나섰다가 주민 반대로 철회했다.

2014년 소치 올림픽이 5천만 달러의 적자를 기록하는 등 재정 문제나 환경 파괴 문제는 각 도시가 올림픽 유치를 꺼리는 주요 원인이 되고 있다.

필립 바론느 시옹 시장은 IOC의 새로운 선정 방식이 유치전에 나선 도시들이 원하는 바를 충족시켜줄 것이라며 재정 문제 등을 우려할 필요는 없다고 반대 여론을 달래왔다.

10일(현지시간) 2026년 동계올림픽 유치 찬반 주민투표를 하는 스위스 시옹에 찬성을 호소하는 포스터가 걸려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10일(현지시간) 2026년 동계올림픽 유치 찬반 주민투표를 하는 스위스 시옹에 찬성을 호소하는 포스터가 걸려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인구 3만 명의 작은 도시인 시옹은 스키 경기를 주로 개최하고 빙상 등 실내 종목은 인프라가 잘 갖춰진 베른, 로잔 등에서 여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알프스 산맥을 끼고 있는 지역에서 동계올림픽이 열린 것도 2006년 토리노가 마지막이다.

시옹의 호텔, 식당 등에는 올림픽 유치를 지지하는 플래카드가 붙어 있지만 '짧은 파티, 긴 숙취' 등 올림픽을 비판하는 플래카드도 곳곳에 걸려 있다.

세계자연보호기금(WWF)에서 활동하는 라우라 슈미트는 DPA통신에 "계획만 보면 완전한 것 같지만 모든 게 불명확하다. IOC는 한 번도 지속가능성이라는 것에 대해 명확하게 설명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여론 조사는 찬반이 비슷하게 나타나고 있지만, 부동층도 유권자의 10% 정도에 이른다.

2026년 동계올림픽 유치는 시옹 외에도 오스트리아 그라츠, 캐나다 캘거리, 이탈리아 토리노·밀라노·코르티나담페초, 일본 삿포로, 스웨덴 스톡홀롬, 터키 에르주룸 등 모두 7개 후보 도시가 경쟁하고 있다.

minor@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