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만 폭스콘 자회사 상하이증시 상장, 작년 매출 59조

송고시간2018-06-08 16:31

IT 제조업으론 중국 증시 최대 규모, 첫날 가격제한폭까지 상승

니혼게이자이 "中, 대만 경제 공동화 포석"

(상하이 로이터=연합뉴스) 사진은 이날 상하이 증권거래소에서 천융쩡(陳永正) FII 회장이 연설하는 모습. bulls@yna.co.kr

(상하이 로이터=연합뉴스) 사진은 이날 상하이 증권거래소에서 천융쩡(陳永正) FII 회장이 연설하는 모습. bulls@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해영 기자 = 세계 최대의 전자기기 위탁생산 메이커인 대만 훙하이(鴻海)정밀공업의 핵심 자회사 '폭스콘 인더스트리얼 인터넷(FII)'이 8일 상하이(上海) 증시에 상장됐다.

FII의 작년 매출액은 3천545억 위안(약 59조 원)으로 중국 증시 상장 IT(정보기술) 관련 제조업체로는 최대 규모다.

광둥(廣東)성 선전(深천<土+川>)에 본사를 둔 FII는 증자를 통해 271억 위안을 조달, 중국내 생산설비 고도화에 투자할 계획이다. 로봇을 이용한 생산라인 무인화와 물류설비 자동화도 추진한다.

IoT 자회사를 상하이 증시에 상장한 폭스콘[EPA=연합뉴스]
IoT 자회사를 상하이 증시에 상장한 폭스콘[EPA=연합뉴스]

천융쩡(陳永正) FII 회장은 상장 후 기자회견에서 "회사의 생산성을 높이고 중국 중소기업에 우리회사의 경험과 기술을 전수하겠다"고 말했다.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신문에 따르면 훙하이가 대만을 대표하는 기업인 만큼 시장의 관심도 높아 FII 주가는 상장 후 공모가격보다 44% 높은 가격제한폭까지 치솟았다.

FII는 다른 기업들이 통상 1∼2년 걸리는 중국 당국의 기업공개(IPO) 심사를 최단 기간인 36일만에 통과해 화제가 되기도 했다.

폭스콘은 지난 1월31일 임시 주주총회에서 FII의 중국증시 상장안을 통과시키고 다음날인 2월1일 상하이 증권거래소에 IPO를 신청했다.

니혼게이자이는 FII에 대한 중국 당국의 이례적으로 신속한 IPO 심사는 대만의 유력기업을 끌어들여 대만 경제를 공동화시키려는 중국의 속셈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풀이했다.

중국은 증시 상장 뿐만 아니라 일부 첨단기업에 세제혜택을 제공하는 등 대만 기업 우대정책을 잇따라 내놓고 있다.

중국은 또 물밑외교를 통해 도미니카공화국과 브루키나파소 등 대만 수교국을 포섭해 수교하는 등 외교면에서도 대만의 고립을 본격 추진하고 있다.

lhy5018@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