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일, 통상협상 내달 첫 개최…"난항 예상"

송고시간2018-06-08 16:22

(도쿄=연합뉴스) 김정선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양국 간 투자와 무역 등 통상 현안에 관한 첫 협의를 내달 개최하기로 했다고 요미우리신문이 8일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과 아베 총리는 7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열린 정상회담에서 이러한 방향으로 진행하기로 합의했다.

앞서 두 정상은 지난 4월 정상회담에서 '자유롭고 공정하며 호혜적인 무역거래를 위한 협의'를 개시하기로 합의한 바 있다.

내달 열릴 협의는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국 무역대표부(USTR) 대표와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일본 경제재생담당상이 이끌기로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번 정상회담 후 공동기자회견에서 무역 불균형의 시정과 무역 장벽의 철폐를 강조했지만 아베 총리는 무역에 관해 별도로 거론하지는 않았다.

아베 총리는 이날 정상회담에서 방위장비 등 미국산 제품을 구입, 수입을 늘리는 것으로 무역 불균형 시정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양해를 구했다고 요미우리는 전했다.

미국의 철강과 알루미늄에 대한 수입제한 조치에 대해선 의제로 삼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공동기자회견에서 양자 무역 협정을 추진하겠다는 의사를 밝혔으나 일본은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에 미국이 복귀할 것을 기대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내달 열릴 미일 통상 협의에 대해 마이니치신문은 양국의 견해차가 커 협의에 난항이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백악관 집무실서 만난 트럼프와 아베
백악관 집무실서 만난 트럼프와 아베

(워싱턴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오른쪽)이 7일(현지시간) 백악관 집무실에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를 만나고 있다.
ymarshal@yna.co.kr

js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