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유럽 '무역갈등' 뒤로하고 나토 '군사력 증강' 추진

송고시간2018-06-08 16:08

(서울=연합뉴스) 김문성 기자 = 유럽과 북미 지역 안보를 담당하는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가 군사력 증강에 나선다.

나토는 7일(현지시간) 벨기에 브뤼셀에 있는 나토본부에서 이틀 일정으로 미국·캐나다·영국·프랑스·독일 등 29개 회원국 국방장관 회의를 열어 유럽 위기 상황 발생에 대비하는 군비 증강 방안을 논의했다.

이와 관련, 나토 회원국들이 30일 안에 30개 상륙대대와 30개 항공편대, 함정 30척을 동원할 수 있는 태세를 갖추는 '30-30-30-30 방안'이 의제에 올랐다고 독일 공영방송 도이체벨레(DW)가 전했다. 이 방안에 따른 병력과 항공기 동원 규모는 각각 3만여 명과 300대다.

나토 국방장관들은 미국 버지니아 주 노퍽과 독일 남부 울름에 각각 지휘센터를 설치해 총 1천200명 이상의 직원을 배치하기로 합의했다.

7일(현지시간) 벨기에 브뤼셀에서 열린 나토 국방장관 회의[EPA=연합뉴스 자료사진]

7일(현지시간) 벨기에 브뤼셀에서 열린 나토 국방장관 회의[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옌스 스톨텐베르크 나토 사무총장은 "공동안보를 강화하고 어떤 위협에도 맞서는 방어력과 전쟁 억지력을 키우기 위한 추가 조치를 결정했다"고 말했다.

또 2개의 새로운 지휘센터는 나토의 신속 대응 능력 확보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스톨텐베르크 사무총장은 미국을 제외한 나토 회원국들이 방위예산을 작년 대비 4% 가까이 늘릴 계획을 세우고 있다며 이를 높게 평가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나토 동맹국들이 방위비를 충분히 분담하지 않고 있다며 국내총생산(GDP) 대비 국방비 지출 비중을 2% 이상으로 확대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현재 이를 충족하는 국가는 영국, 그리스, 에스토니아뿐이다.

7일 나토 국방장관 회의에 참석하는 제임스 매티스 미 국방장관(가운데)과 하르짓 사잔 캐나다 국방장관(앞줄 왼쪽)이 대화를 나누며 걷는 모습[EPA=연합뉴스]

7일 나토 국방장관 회의에 참석하는 제임스 매티스 미 국방장관(가운데)과 하르짓 사잔 캐나다 국방장관(앞줄 왼쪽)이 대화를 나누며 걷는 모습[EPA=연합뉴스]

이번 나토 국방장관 회의는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미국의 동맹인 유럽과 캐나다의 철강 제품에 고율의 관세를 부과해 이른바 '대서양동맹'이 흔들리는 가운데 개최됐다.

미국과 유럽의 무역 갈등이 나토에도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우려가 제기됐지만 스톨텐베르크 사무총장은 "나토 동맹국들 사이에 이견이 있지만 서로 보호하기 위해 나토의 핵심 임무에 관해서는 한데 뭉친다"고 말했다.

제임스 매티스 미 국방장관은 교역 갈등이 방위 연대를 훼손할지에 대해 "지금 그렇게 보지 않으며 무역전쟁이라고 부르는 것은 아직 이르다"고 말했다.

kms123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