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부산 덕천지하상가 운영사-상인 '관리비 유용' 갈등

송고시간2018-06-10 09:00

(부산=연합뉴스) 차근호 기자 = 부산교통공사가 기부채납 받은 뒤 민간사업자에게 20년간 운영권을 준 도시철도 지하상가에서 운영사와 입주상인 간 갈등이 발생해 시끄러운 상황이다.

10일 부산교통공사에 따르면 덕천지하도 상가 운영사인 H사는 매달 3천여만 원의 운영비가 수개월째 연체되고 있다.

2억여 원 이상이 체납돼 부산교통공사가 최근 수차례 독촉장을 보내자 일부만 변제된 상태다.

부산 지하철 2호선 덕천역
부산 지하철 2호선 덕천역

[촬영 조정호]

245개의 점포가 있는 덕천지하상가는 H사가 지난 2008년 100억원의 자금을 들여 조성한 곳이다. H사는 시설을 부산교통공사에 기부채납하면서 20년간 관리운영권을 확보해 개발비용 회수와 수익창출에 나섰다.

하지만 최근 손님이 줄면서 빈 점포가 20여 개 이상 생기고, 상인들이 회사 측의 관리비 유용 의혹을 제기하면서 매우 어려운 상황인 것으로 알려졌다.

상인들은 수사기관이나 교통공사의 개입도 촉구하는 상황이다.

한 상인은 "지난 4월 H사 직원의 내부고발이 있었는데 상인들이 낸 관리비(선수관리예치금, 특별수선충당금 등)가 엉뚱한 곳으로 빠져나가 돈이 H사 통장에 없다는 주장이었다"면서 "H사에 통장 확인을 요구했지만, 대표가 이를 거부하면서 의혹만 키우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H사가 그동안 관리비를 법인통장이 아니라 대표 개인 통장이나 경리 통장으로 받는 등 수상한 점이 한둘이 아니다"면서 "시설 소유자인 교통공사에 민원을 제기했지만, 교통공사는 문제 해결에 적극적이지 않다"고 말했다.

H사는 의혹을 전면 부인한다.

H사는 언론 취재에 응하지 않았지만, 이달 3일 상인들에게 공지한 입장문에서 "2008년 개점 당시부터 미분양분의 운용과정에서 악성 미수 관리비의 대손 등 회사에 자본 손실이 많이 발생해 회사가 부담을 안고 있었다"면서 "현재 모든 공용관리비는 연체 없이 정상납부했고 회계도 외부감사를 통해 적정 의견을 받아 문제가 없는데도 불법적으로 허위의 사실을 유포해 선동하고 회사 내부정보를 제삼자에게 노출해 위기를 자초하는 사람들이 있다"고 밝혔다.

부산교통공사의 한 관계자는 "관리비 의혹은 전적으로 H사와 상인 간의 문제지만 교통공사도 갈등 해결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면서 "H사가 정보를 좀 더 투명하게 제공하기로 약속했고 상가를 살릴 방안도 조만간 마련한다는 입장이어서 조만간 문제가 해결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read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