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선거연령 낮추라"…사전투표소 '교복입고 투표' 퍼포먼스

송고시간2018-06-08 16:02

청소년인권법제정연대 "고교생은 투표 안 된다는 주장에 반대"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재영 기자 = 6·13 지방선거 사전투표 첫날인 8일 오전 11시 45분께 서울 종로구 종로장애인복지관 투표소에 교복 입은 성인들이 입장했다.

이들은 청소년 참정권 보장을 요구하는 촛불청소년인권법제정연대 활동가 등이다. '교복을 입을 연령대'인 청소년이 선거에 참여해도 괜찮다는 것을 보여주기 위해 교복을 입은 채 한 표를 행사했다. 손에는 '청소년과 함께 투표하고 싶다'고 적힌 팻말을 들었다.

단체 측은 이날 종로장애인복지관에서 기자회견을 한 뒤 이러한 '교복 입고 투표하기' 퍼포먼스를 벌였다.

이번 퍼포먼스는 선거권 부여 나이를 낮춰 청소년에게도 참정권을 보장해야 한다는 주장을 강조하기 위해 마련됐다.

아울러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지난 2월 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선거권 부여 나이를 만 18세로 낮추려면 초등학교 취학 나이도 7살로 낮추자고 제안하면서 이는 "교복 입고 투표하는 상황도 초래하지 않기 때문"이라며 선거연령 하향에 부정적 인식을 보인 데 대한 항의성 측면도 있다고 단체 측은 설명했다.

제정연대는 기자회견에서 "만18세 청소년들은 주권자이지만 주권자의 권리는 누리지 못하고 있다"며 "청소년이라는 동료 시민의 권리가 박탈되는 현실에 눈감을 수 없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고등학생은 선거에 참여해선 안 된다는 주장에 반대한다. 대의제 민주주의 사회에서 한 집단의 선거권이 통째로 부정된다는 것은 그 자체가 정의롭지 못하다"며 "누구도 민주주의에서 배제되지 않는 사회를 만들어가겠다"고 강조했다.

jylee2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