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브라질 불안에 신흥국 통화 약세…원/달러 환율 6.9원 상승

송고시간2018-06-08 15:46


브라질 불안에 신흥국 통화 약세…원/달러 환율 6.9원 상승

(서울=연합뉴스) 김수현 기자 = 브라질 헤알화 약세로 위험자산 선호 심리가 꺾이며 원/달러 환율이 상승했다.

8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달러당 1,075.9원에 거래를 마쳤다.

전일 종가보다 6.9원 올랐다.

환율은 2.5원 상승한 달러당 1,071.5원에 개장한 뒤 꾸준히 오름폭을 확대했다.

터키, 아르헨티나 등 신흥국 위기감이 고조된 가운데 브라질의 불안까지 더해지며 글로벌 금융시장에서 위험자산 선호 심리가 꺾인 탓이다.

미국 달러화 대비 브라질 헤알화의 환율은 7일(현지시간) 2.28% 오른 달러당 3.926헤알에 거래를 마쳤다. 이는 2016년 3월 1일 이후 최고다.

최근 트럭운전사 파업 이후 브라질 공공부채가 늘어나고 이에 따라 재정이 악화할 수 있다는 우려 때문에 브라질 헤알화 가치가 떨어지고 있다.

전승지 삼성선물 연구원은 "브라질 불안 때문에 신흥국 통화가 달러 대비 전반적으로 약했고 원/달러 환율도 이 같은 흐름에 동조화했다"며 "수입업체의 결제수요가 나오면서 원/달러 환율 상승 폭이 커졌다"고 설명했다.

원/엔 재정환율은 오후 3시 30분 현재 100엔당 981.35원이다.

전일 오후 3시 30분 기준가(971.60원)보다 9.75원 올랐다.

porqu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