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유승민 "정당만 보고 1·2번 찍으면 경남은 또 위기"

송고시간2018-06-08 16:00

창원서 김유근 자당 경남지사 후보 지원유세, 사전투표도 독려

(창원=연합뉴스) 김동민 기자 = 바른미래당 유승민 공동대표는 8일 경남 창원을 찾아 같은 당 도지사·시장 후보들을 지원했다.

땀나게 뛰겠다.
땀나게 뛰겠다.

창원=연합뉴스) 김동민 기자 = 바른미래당 유승민 공동대표(왼쪽)가 8일 오후 경남 창원시 진해구 진해경화시장에서 열린 유세에서 같은 당 김유근 경남도지사 후보(오른쪽)와 함께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2018.6.8

유 공동대표는 이날 창원시 진해구 진해경화시장 유세에서 김유근 도지사 후보 손을 잡고 "정당만 보고 1, 2번 찍으면 경남 경제 살리기 힘들다"고 강조했다.

목이 쉰 채 유세한 유 대표는 "도와 시의 살림살이를 책임지는 도지사, 시장은 젊고 깨끗한 바른미래당 후보가 당선돼야 한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유 대표는 김유근 후보와 도지사 자리를 놓고 경쟁하는 상대 후보를 비판하면서 이름과 당명은 직접 거론하지 않았다.

그는 "1번 후보가 당선되면 특검에 드루킹 수사받으러 간다"며 "그 후보는 죄가 드러나면 갈 곳은 감옥이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드루킹 논란은 (문재인) 대통령 최측근 후보와 관련돼 있어 보통 사건이 아니다"고 덧붙였다.

창원 찾은 유승민
창원 찾은 유승민

(창원=연합뉴스) 김동민 기자 = 바른미래당 유승민 공동대표(왼쪽 두번째)가 8일 오후 경남 창원시 진해구 진해경화시장에서 열린 유세에서 당 후보들과 함께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유 대표 오른쪽은 같은 당 김유근 경남도지사 후보.2018.6.8

또 "2번 후보의 당 대표인 홍준표 후보가 경남도지사 시절 (경남도지사) 선거도 못 하게 해놓고 대통령 선거에 나갔다"며 "도지사 부재로 경남 일부 지역이 특별고용위기 지역으로 되고 경남 전체가 위기에 빠졌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 당(자유한국당) 후보들은 홍 대표가 부끄러워 선거 유세 현장에 못 나오게 하고 있다"며 홍 대표에 대한 비판 수위를 높였다.

같은 당 김유근 후보에 대해서는 "김유근 후보가 해병대를 전역했다"며 "김 후보는 국립 경상대학교를 졸업하고 맨땅에 헤딩해 화장품 사업을 성공한 경력이 있는 후보다"라고 추켜세웠다.

이어 "김 후보는 어렵게 커 어렵게 사는 서민의 아픔을 가장 잘 안다"며 "이런 후보가 무너진 경남 경제를 살릴 수 있다"고 강조했다.

연설을 마친 유 대표는 대한노인회 창원시 진해지회, 진해경화시장을 돌며 바른미래당과 자당 후보 지지를 호소했다.

유승민 대표
유승민 대표

(창원=연합뉴스) 김동민 기자 = 바른미래당 유승민 공동대표가 8일 오후 경남 창원시 진해구 진해경화시장을 찾아 사전투표 참여를 독려하고 있다.2018.6.8

유 대표는 지원유세 중간에 사전투표 참여를 독려하는 손팻말을 들고 사전투표도 독려했다.

유 대표는 창원 방문에 앞서 이날 오전 대구시 동인동 행정복지센터에서 김형기 대구시장 후보와 함께 사전투표를 했다.

(창원=연합뉴스) 김동민 기자 = 바른미래당 유승민 공동대표(오른쪽)가 8일 오후 경남 창원시 진해구 진해경화시장에서 열린 유세에서 상인에게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창원=연합뉴스) 김동민 기자 = 바른미래당 유승민 공동대표(오른쪽)가 8일 오후 경남 창원시 진해구 진해경화시장에서 열린 유세에서 상인에게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imag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