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편 위원장 "국정 역사교과서 추진 사과"

송고시간2018-06-08 14:53

조광 국사편찬위원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조광 국사편찬위원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박상현 기자 = 조광 국사편찬위원장이 박근혜 정권 당시 교육부와 국편이 추진한 역사교과서 국정화 사업에 대해 사과했다.

조 위원장은 교육부가 역사교과서 국정화 사업 진상조사 결과를 공개한 8일 사과문을 내고 "국정교과서 편찬 책임기관으로 지정돼 실무를 수행한 국편은 잘못된 정책의 공범자가 됐다"며 "국민에게 실망을 드리고 학계와 신뢰관계를 무너뜨린 점을 매우 가슴 아프게 생각하며 머리 숙여 사과한다"고 밝혔다.

조 위원장은 국정교과서 추진과 관련해 지난해 10월 전국역사학대회에서 축사하며 역사학계에 사과한 적은 있으나, 대국민 사과문을 발표하기는 처음이다.

조 위원장은 "역사교과서 국정화는 학계와 시민단체뿐만 아니라 국민이 반대한 정책이었고, 현대 민주사회에서는 국가가 역사 해석을 독점할 수 없다는 학계 상식에도 반하는 것이었다"고 인정하고 "국편은 역사 전문기관으로서 사명과 정체성을 망각하고 부당한 지시를 거부하지 못했다"고 반성했다.

이어 "국정교과서 폐기 이후 해당 부서를 해체하고 업무를 없애는 등 법적·제도적 조치를 마무리했다"며 "진상조사 결과에 뒤따르는 교육부 조치도 충실히 이행하겠다"고 강조했다.

조 위원장은 "반성과 성찰을 통해 기관 본연의 사명을 재확인하고 위상을 재정립하기 위한 혁신을 최우선 과제로 삼아 추진하겠다"고 덧붙였다.

교육부는 역사교과서 국정화 진상조사를 마무리하고, 직권남용 등 범죄 혐의가 있는 것으로 판단한 정부 관계자와 민간인 17명을 검찰에 수사 의뢰했다.

psh5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