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37년된 대구 염색산단 환경개선 추진…이달 중 재생지구 지정

송고시간2018-06-08 14:58

2025년까지 411억 들여 기반시설 정비

대구 염색산업단지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구 염색산업단지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구=연합뉴스) 류성무 기자 = 기반시설 등이 노후한 대구 염색산업단지의 환경 개선사업이 추진된다.

대구시는 이달 중 서구 비산·이현·평리동 일대 84만6천㎡를 재생사업지구로 지정·고시한다고 8일 밝혔다.

재생계획에는 주차장 3곳 신설, 비산교 확장(서대구 KTX 역방향 우회전 차로 설치) 등 기반시설 정비와 가로등, 벤치 등 편의시설, 녹지조성 등이 들어 있다.

411억원이 투입되는 이 사업은 내년 하반기 착공해 2025년 완료할 예정이다.

대구 염색산단은 염색가공업 전문화, 협업화 등을 위해 1981년 조성됐다.

김규철 대구시 산단재생과장은 "입주업체가 더 나은 환경에서 기업 활동을 할 수 있도록 기반시설을 정비하고 장기적으로는 서대구역세권 개발사업과 연계해 주변 여건을 개선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tjd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