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섬진강 바다화 심각…명물 재첩 서식지·생산량 급감

송고시간2018-06-08 14:27

하동군, 강 살리기 진땀…모래톱 준설·'수계복원' 대정부 건의


하동군, 강 살리기 진땀…모래톱 준설·'수계복원' 대정부 건의

염해 피해 늘어나는 섬진강 하구
염해 피해 늘어나는 섬진강 하구

(하동=연합뉴스) 경남 하동군을 낀 섬진강 하구가 상류댐과 취수장 건설로 하천 유지수가 줄어 하류에 퇴적토가 쌓이고 바닷물이 흘러드는 염해 피해가 늘고 있다. 2018.6.8 [하동군 제공=연합뉴스]

(하동=연합뉴스) 최병길 기자 = 섬진강 바다화가 심각하다.

섬진강 바다화는 강 유지 수량이 감소하면서 강 하구로 바닷물이 흘러드는 현상이다.

경남 하동지역 명물인 재첩 서식지가 바다화되면서 재첩이 폐사하고 서식지가 계속 줄어 재첩 채취 어민들의 생계에 큰 타격을 주고 있다.

8일 하동군에 따르면 섬진강 상류댐 및 다압취수장 건설로 하천 유지수가 줄어 강 하류에 퇴적토가 쌓이고 해수유입으로 염화 현상이 심화하고 있다.

군은 실제 최근 섬진강 하구 염분농도는 재첩이 폐사하는 20psu(psu는 해수 1㎏당 염분농도)까지 상승했다고 밝혔다.

이로 인해 2001년 646t이던 재첩 생산량이 2016년 202t으로 3분의 1 이상 급감했다.

재첩 수확
재첩 수확

이처럼 심각한 바다화로 지역 재첩이 큰 타격을 받자 군도 섬진강 살리기에 발 벗고 나섰다.

우선 재첩서식지 확대를 위해 모래톱 준설에 들어갔다.

군은 2014년부터 하동읍 신기, 광평, 두곡지구에 섬진강 모래톱 준설사업을 펼쳐 지난해까지 총 9만6천t의 모래를 퍼냈다.

군은 이어 섬진강을 낀 전남 광양시·구례군과 함께 2015년 11월 강 수계복원을 청와대와 국회 등에 건의했다.

이어 환경부과 한국수자원공사 등 유관기관도 방문해 후속 조처를 촉구했다.

지난해 4월엔 남해안남중권발전협의회 소속 9개 지자체장이 공동건의문을 만들어 정부 부처에 보내기도 했다.

지역 재첩어업인 975명은 지난해 9월 국민권익위원회에 탄원서를 제출했다.

군과 어업인들은 한국수자원공사와 홍수통제소에 섬진강 유역 댐별 여유 수량을 즉시 방류해 달라고 요구하고 있다.

또 다압취수장 취수량 조정, 섬진강 하류 염분측정기 설치 등을 재차 건의했다.

국민권익위는 어민과 유관기관 간 합의를 통해 환경영향조사 및 용역 결과를 통해 단기 및 중장기 대책을 마련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달 24일부터 섬진강댐 재개발사업에 따라 하루 17만8천t이 하류로 흘러오고 있지만 부족한 실정이다.

하동군 관계자는 "물관리 기능이 환경부로 이관, 섬진강 수자원의 효율적 배분과 환경을 고려한 통합적 물관리 체계가 확립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섬진강 염해피해 관련 대책회의
섬진강 염해피해 관련 대책회의

choi2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