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극단주의 침투 막아라"…인도네시아, 대학생 SNS 감시 추진

송고시간2018-06-08 13:44

대학생들, 급진사상에 노출…잇단 테러 발생에 차단 안간힘

(하노이=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 인도네시아 정부가 최근 극단주의 무장세력에 의한 연쇄 테러와 관련, 대학에 이들의 사상이 침투하는 것을 차단하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다.

8일 신화통신에 따르면 조코 위도도(일명 조코위) 인도네시아 대통령은 전날 "특히 대학생들 사이에 극단주의 사상이 침투하는 것을 막기 위한 규정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조코위 대통령은 "그런 규정이 절실히 필요하다"면서 "현재 고등교육부에서 연구 중"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모하맛 나시르 연구기술고등교육부 장관은 "급진적인 이데올로기가 확산하는 것을 막기 위해 대학생들의 소셜미디어 활동을 모니터링할 계획"이라고 말했다고 일간 자카르타 포스트가 전했다.

모하맛 장관은 "학생들의 소셜미디어 계정을 추적해 프로파일링하려고 정보통신부와 협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2일 수마트라 섬의 한 국립대에서 의회를 상대로 한 폭탄테러 음모를 꾸미던 이슬람 과격분자 3명이 체포되고 사제 폭탄과 폭발물이 다량 발견된 데 따른 것이다.

자바 섬과 술라웨시 섬의 대학생들이 급진 사상에 노출된 것으로 의심하는 인도네시아 대테러청의 분석도 정부의 대응을 재촉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괴한 공격 받은 인도네시아 경찰서 [AFP=연합뉴스 자료 사진]
괴한 공격 받은 인도네시아 경찰서 [AFP=연합뉴스 자료 사진]

인도네시아에서는 지난달 14일 동자바 주(州) 수라바야에서 일가족 6명이 교회와 성당 3곳을 잇달아 공격해 최소 13명이 죽고 40여 명이 부상했다.

다음날인 15일에는 수라바야시 경찰본부 검문소에서 오토바이 2대에 나눠탄 일가족 5명이 폭탄을 터뜨려 가족 중 4명을 포함해 6명이 숨지고 10여 명이 부상했다.

수라바야 인근 시도아르조에선 경찰이 폭발물 제조자로 의심되는 남성의 집을 조사하다가 폭탄이 터져 일가족 3명이 목숨을 잃었다.

이어 16일 수마트라 섬에 있는 페칸바루시 리아우경찰서에서 괴한 4명이 장검(長劍)을 휘둘러 경찰관 1명이 숨지고 2명이 부상했으며 괴한들은 모두 사살되는 일이 벌어졌다.

youngkyu@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