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日정부 "납치·핵 해결없이 北국교정상화 안한다…입장 불변"


日정부 "납치·핵 해결없이 北국교정상화 안한다…입장 불변"

아베 "납치문제 해결 위해 北과 직접 만나 대화하고 싶다"
아베 "납치문제 해결 위해 北과 직접 만나 대화하고 싶다"(워싱턴 AP=연합뉴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7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한 후 공동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아베 총리는 이날 회견에서 일본인 납치문제 해결과 양국 관계 개선을 위해 북한과 직접 만나 대화하고 싶다고 말했다고 외신이 전했다. ymarshal@yna.co.kr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이 8일 정례 기자회견에서 핵, 미사일 등의 문제 해결 없이 북한과 국교정상화를 하지 않을 것이라고 기존 방침을 재차 강조했다.

스가 장관은 미일 정상회담에서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북일 정상회담에 대해 의욕을 보인 것에 대해 "아베 총리의 말을 바꿔 표현하면 납치, 핵, 미사일 등의 문제 해결 없는 국교정상화는 있을 수 없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국교정상화가 없으므로) 경제 지원 협력도 행하지 않을 것"이라며 "이런 방침은 전혀 변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아베 총리는 전날(미국시간) 미국 워싱턴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한 회담에서 모두발언을 통해 "북한과 직접 만나 대화하고 납치문제가 빨리 해결되기를 원한다. 이를 위해 모든 가능한 수단을 동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스가 장관은 북일 정상회담과 관련한 사전 교섭과 관련해 "상세한 내용은 말하지 못하지만, 북한과 중국 베이징(北京)의 대사관 루트 등 다양한 수단을 통해 논의를 해오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전날 정상회담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최대한의 압박(maximum pressure)이라는 말을 사용하지 않겠다고 발언한 것이 미일간 시각차를 드러낸 것 아니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일본과 미국의 입장은 완전히 같다"고 밝혔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이 회담에서 이미 상당히 강력한 제재를 하고 있으며 북한이 비핵화를 실현할 때까지 제재를 해제하지 않겠다고 말했다"며 "일본과 미국은 완전히 일치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모든 회담 준비 완료…비핵화 안 되면 용납 않을 것"
트럼프 "모든 회담 준비 완료…비핵화 안 되면 용납 않을 것"(워싱턴 AF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7일(현지시간)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정상회담을 한 뒤 백악관 로즈 가든에서 열린 공동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트럼프 이날 회견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정상회담을 할 모든 준비가 됐다"면서 "북한이 비핵화를 하지 않는다면 그것은 용납할 수 없다"고 말했다.
lcs@yna.co.kr

bk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6/08 11:4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