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인천 대안학교들 "학교 밖 청소년 지원예산 확대해야"

송고시간2018-06-10 10:00

중학교 교실
중학교 교실

[연합뉴스TV 제공]

(인천=연합뉴스) 최은지 기자 = 인천 대안학교들이 학교 밖 청소년에 대한 예산 확대와 학교안전공제 가입 등 6·13 지방선거 정책요구안을 발표했다.

인천 대안학교 협의회는 10일 발표한 정책요구안을 통해 대안학교 학생들이 동등한 학습권을 보장받을 수 있도록 예산을 늘려 학습준비물 구입비나 체험활동비를 지원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현재 인천 일반 학교 학생은 학교 회계 예산편성 기본지침 등에 따라 준비물 구입비나 체험활동비 명목으로 연간 2∼3만원을 지원받는다.

협의회는 또 비인가 대안학교 재학생과 학교 밖 청소년들의 학교안전공제 가입을 지원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학교안전공제는 교육 활동 중 일어나는 안전사고로 피해를 본 학생·교직원·교육 활동 참여자에게 보상금을 지원하는 제도로 비인가 대안학교 재학생들은 지금까지 가입 대상에서 제외됐다.

협의회 관계자는 "공제회는 인천시교육감이 설립한 특수 법인인 만큼 비인가 대안학교 재학생들이 공제 혜택을 볼 수 있도록 하려면 교육감이나 시장의 의지가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2016년 기준으로 인천 내 학업 중단 학생은 초·중학교 재학생 25만8천694명 중 1천67명(0.41%)에 달한다. 이 중 일부는 인천 내 위탁형·비인가 대안학교 20여 곳에 다니고 있다.

chams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