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리비아 인간시장'에 유엔 안보리 첫 제재(종합)

송고시간2018-06-08 15:46

극악무도 인신매매범 6명 여행제한·자산동결

(뉴욕=연합뉴스) 이귀원 특파원 = '무법천지' 리비아에서 인신매매를 일삼은 흉악범 6명에 대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가 여행 금지와 자산동결 등의 제재를 7일(현지시간) 단행했다.

반인륜적인 범죄를 저지른 무리에 대한 안보리의 이러한 제재는 전례가 없었다고 AP·로이터통신과 영국 BBC방송 등이 보도했다.

리비아 국적 4명과 에리트레아 국적 2명인 제재 대상자들은 주로 리비아에서 바다를 통해 유럽으로 가려는 아프리카 난민들을 대상으로 인신매매 행위를 자행했다.

대상자 중에는 아프리카 사하라 이남 지역에서 활동해온 에르메스 게르메이라는 인물과 리비아 해안경비대 소속 직원 등이 포함됐다.

2011년 무아마르 카다피 정권이 몰락한 이후 법질서가 무너진 리비아에서는 아프리카 난민들이 노예로 팔리고 있다.

대략 40만~70만 명의 난민들이 리비아에 산재한 40여 개소의 캠프에 구금돼 비인간적인 처우를 받고 있다고 아프리카연합(AU)이 작년 12월 추산하기도 했다.

지중해의 아프리카 난민들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지중해의 아프리카 난민들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해 말 미국 CNN방송을 통해 아프리카 난민 남성들이 노예로 매매되는 영상이 공개돼 국제사회에 충격을 줬다.

이후 국제이주기구(IOM)는 서아프리카 난민들이 리비아 노예시장에서 공개적으로 매매되고 있다는 증언을 생존자들로부터 확보했다고 밝힌 바 있다.

네덜란드는 지난달 프랑스와 독일, 영국, 미국 등의 지원을 바탕으로 안보리 15개 이사국으로 구성된 리비아제재위원회에 이들 6명에 대한 제재를 요청했다.

니키 헤일리 유엔주재 미국 대사는 이날 "리비아에서 이주자들이 노예로 매매되는 장면은 크나큰 충격이었고, 안보리는 행동을 취하기로 했다"며 "이번 제재는 국제사회가 단합해 인신매매범들에게 책임을 묻는다는 강력한 메시지"라고 말했다.

유엔 안보리 회의(자료사진)
[EPA=연합뉴스]
유엔 안보리 회의(자료사진) [EPA=연합뉴스]

lkw777@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