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류 1세대' 장은숙 "K팝 후배들 자랑스러워"

데뷔 40주년 대학로 소극장공연…"재데뷔하는 기분"
데뷔 40주년 장은숙
데뷔 40주년 장은숙(서울=연합뉴스) 진연수 기자 = 가수 장은숙이 7일 오후 서울 종로구 대학로 SH아트홀에서 열린 데뷔 40주년 기념 소극장 라이브 콘서트 기자간담회에서 열창하고 있다. 2018.6.7
jin90@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수윤 기자 = "방탄소년단이 '빌보드 200' 1위를 했잖아요. 제 일인 양 기뻤어요. 이런 추세라면 빌보드 1위가 일회성으로 끝나는 게 아니라 앞으로도 계속 나오지 않을까요?"

'한류 1세대' 가수 장은숙(61)이 7일 서울 종로구 동숭동 SH아트홀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데뷔 40주년을 맞은 소감을 전하며 이같이 말했다.

장은숙은 1970년대 브라운관을 주름잡은 가수. 1977년 동양방송(TBC) 오디션 프로그램 '스타탄생'에서 대상을 받은 뒤 그해 '맷돌'이 수록된 앨범으로 데뷔했다. 1978년 1집 '춤을 추어요'를 크게 히트시켰다.

1995년 일본으로 건너간 그는 '장수'라는 예명으로 20여 장 음반을 발표했다. 일본 데뷔 첫해 일본유선방송 신인상을 받았으며, 2000년 발표한 '운명의 주인공'이 수록된 싱글은 25만 장 판매량을 기록했다. 2009년부터는 한일 양국에서 본명인 장은숙으로 활동했다. 아이돌 그룹이 태동하기 전 원조 한류 가수인 셈이다.

그는 "1995년 처음 일본에 갈 땐 '1년 정도 하고 돌아와야지'라는 생각으로 스카우트에 응했다"며 "그런데 쉽지 않더라. 당시 일본어에 능통하지 않았고, 프로모션 과정도 한국과 달랐다. 내가 음반가게로, 거리로 직접 움직이며 곡을 알려야 했다. 그러면서 헝그리 정신을 배웠다. 하루하루를 신인의 자세로 임했다"고 말했다.

또 "요즘 후배 가수들을 보면 참 부럽다. 시대적 흐름도 있겠지만 저도 1980년대 이후에 태어났으면 더 꿈을 갖고 노래하지 않았을까 싶다"고 웃어 보였다.

그러면서 "우리나라 후배들은 다 예쁘고 멋지고 가창력도 좋아서 100점 만점에 110점을 드리고 싶다. 더욱 열심히 하길 뒤에서 응원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장은숙, 변함없는 열정
장은숙, 변함없는 열정(서울=연합뉴스) 진연수 기자 = 가수 장은숙이 7일 오후 서울 종로구 대학로 SH아트홀에서 열린 데뷔 40주년 기념 소극장 라이브 콘서트 기자간담회에서 열창하고 있다. 2018.6.7
jin90@yna.co.kr

그는 데뷔 40주년을 기념해 이날부터 오는 17일까지 SH아트홀에서 라이브 콘서트를 펼친다.

대표곡 '춤을 추어요'와 '당신의 첫사랑', '사랑', '영원한 사랑', '못잊어' 등을 비롯해 '페임'(Fame), '콜 미'(Call me), '거리에서', '어쩌다 마주친 그대' 등 팝송과 가요 명곡을 선사한다.

180여 석 규모 소극장을 선택한 데 대해 "여러분과 가까운 곳에서 대화하며 유쾌하게 공감하고 싶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장은숙은 "1월부터 40주년 무대를 준비했다. 앞으로 8일간 여러분과 만날 생각을 하니 감회가 새롭고 두려움도 앞선다. 그야말로 재데뷔하는 기분"이라며 "편안한 마음으로 와달라"고 당부했다.

금요일 오후 8시, 토요일 오후 5시, 일요일 오후 4시. 전석 5만원. 공연 문의 ☎ SH아트홀 02-747-2265, 주다컬쳐 070-4355-0010.

장은숙, 데뷔 40주년
장은숙, 데뷔 40주년(서울=연합뉴스) 진연수 기자 = 가수 장은숙이 7일 오후 서울 종로구 대학로 SH아트홀에서 열린 데뷔 40주년 기념 소극장 라이브 콘서트 기자간담회에서 공연을 펼치고 있다. 2018.6.7
jin90@yna.co.kr

cla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6/07 16:3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