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북미정상회담 경호 맡는 구르카 용병…"용맹하기로 명성"

'세계 최강' 1천800명, 싱가포르 경찰 소속 근무…집단생활에 규율 엄격
싱가포르 샹그릴라 호텔 순찰하는 구르카 경찰
싱가포르 샹그릴라 호텔 순찰하는 구르카 경찰(싱가포르 로이터=연합뉴스) 1일(현지시간) 제17차 아시아 안보회의(샹그릴라 대화)가 개막한 싱가포르 샹그릴라 호텔 주위에서 구르카족 경찰이 순찰활동을 하고 있다.
lkm@yna.co.kr

(홍콩=연합뉴스) 안승섭 특파원 = '세계 최강의 용병' 중 하나인 네팔 구르카 족 전사들이 오는 12일 싱가포르에서 열리는 북미정상회담 경호에 투입된다고 로이터통신이 외교 소식통을 인용해 7일 보도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데리고 온 자체 경호인력 이외에 구르카 병력 등으로 이뤄진 싱가포르 경찰이 회담장 주변과 도로, 호텔 등의 경비를 맡을 예정이다.

현재 싱가포르 경찰에는 1천800여 명의 구르카 족이 소속돼 근무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지난 1일부터 3일까지 싱가포르에서 열린 아시아 최대 연례 안보회의인 아시아안보회의(일명 샹그릴라 대화)에서 경호를 맡기도 했다.

영국은 1816년 영국-네팔 전쟁에서 활약한 구르카 부족 전사의 용맹성에 반해 구르카 부족으로 꾸려진 별도 부대를 만들었으며, 이들은 제1, 2차 세계대전 등 수많은 전쟁터에서 큰 활약을 펼쳤다.

당시 구르카 족 전사들은 '쿠크리'라는 단검 하나로 최신 무기로 무장한 영국군에 대적해 세계적으로 이름을 날렸다.

지금도 3천500여 명의 전사들이 이라크, 아프가니스탄 등에서 영국군의 이름으로 특수임무를 띠고 활동하고 있다. 싱가포르 외에 인도, 브루나이 등도 이들을 고용하고 있다.

싱가포르의 구르카 족 용병들은 현재 벨기에제 공격용 소총인 FN스카 등으로 무장했지만, 단검 쿠크리도 반드시 몸에 지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싱가포르 외곽에 있는 별도의 캠프에서 집단생활을 하고 있으며 오후 10시 30분 취침, 12시 통행금지라는 엄격한 규율을 유지하고 있다.

보통 18, 19세에 선발돼 싱가포르에서 45살까지 근무한 후 본국 네팔로 송환된다. 싱가포르 현지 여성과의 결혼은 허용되지 않는다.

영국 국제전략문제연구소(IISS)의 팀 헉슬리 연구원은 "구르카 용병은 최정예 병력으로서, 북미정상회담과 같은 중대한 행사야말로 그들의 특별한 역량을 요구하는 행사"라고 말했다.

ssah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6/07 13:1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