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맨몸으로 교통사고 막은 손호진씨에 LG의인상

(서울=연합뉴스) 이승관 기자 = LG복지재단은 맨몸으로 사고 차량을 막아 의식을 잃은 운전자를 구한 손호진(35)씨에게 'LG의인상'을 전달하기로 했다고 6일 밝혔다.

손씨는 지난 2일 충남 보령시 동대사거리에서 승합차가 승용차와 충돌해 한 바퀴를 구른 뒤에도 계속 주행하는 것을 목격했다.

사고 차량까지 200m가량을 달려간 손 씨는 의식을 잃은 채 조수석에 쓰러져 있는 운전자를 발견하고는 소리를 질렀지만 반응이 없자 조수석 창문으로 뛰어오른 뒤 기어를 바꿔 차량을 멈춰 세웠다.

승합차 진행 방향에 교차로와 다리가 있어 차량을 세우지 못했으면 참사가 벌어질 수도 있는 상황이었다.

손 씨는 "주변에 도울 사람이 없었고 어떻게든 차를 세워야겠다는 생각에 본능적으로 몸이 먼저 움직였다"면서 "누구나 그런 상황에서는 저처럼 행동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LG복지재단 관계자는 "부상 위험을 무릅쓰고 맨몸으로 달리는 차량을 멈춰 세운 손 씨의 용기 있는 행동을 우리 사회가 함께 격려하자는 의미"라고 말했다.

LG의인상은 '국가와 사회정의를 위해 희생한 의인에게 기업이 사회적 책임으로 보답한다'는 고(故) 구본무 LG 회장의 뜻을 반영해 2015년 제정된 것으로, 지금까지 77명이 수상했다.

맨몸으로 교통사고 막은 손호진씨에 LG의인상 - 1

human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6/06 11: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