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신바람' 내는 LG…한화 꺾고 7연승 행진

송고시간2018-06-05 21:54

LG 소사 '좋았어!'
LG 소사 '좋았어!'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5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8 KBO 프로야구 한화 이글스와 LG 트윈스의 경기. 6회초 2사 2루 LG 선발 소사가 한화 송광민을 삼진아웃으로 처리한 뒤, 주먹을 쥐고 있다. 2018.6.5
yatoya@yna.co.kr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지난주 '6전 전승'을 기록한 LG 트윈스가 이번 주도 상쾌하게 출발했다.

LG는 5일 서울시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홈경기에서 한화 이글스를 7-3으로 눌렀다.

최근 7연승 행진을 이어간 4위 LG는 3위로 한 계단 내려앉은 한화와의 격차를 0.5게임으로 좁혔다. 1게임 차의 2위 SK 와이번스도 가시권이다.

이 경기 전까지 올 시즌 상대 전적 1승 5패로 밀렸던 한화를 상대로 거둔 승리라 기쁨이 더 크다.

LG 타선은 초반부터 안타를 쏟아냈고, 에이스 헨리 소사는 최고 시속 154㎞의 강속구를 앞세워 한화 타선을 제압했다.

LG는 1회말 선두타자 이형종이 좌익수 쪽 2루타로 포문을 열었다. 오지환의 희생번트가 3루 파울 라인 앞에서 멈추는 행운의 안타가 되면서 무사 1, 3루 찬스가 이어졌다. 박용택은 좌전 적시타로 팀에 선취점을 안겼고, 김현수는 이어진 무사 1, 3루에서 우익수 희생플라이로 타점을 올렸다.

3회에는 박용택과 김현수의 연속 안타와 이천웅의 1루 땅볼로 만든 1사 2, 3루에서 양석환이 좌익수 쪽 2루타를 쳐 2점을 추가했다.

LG는 4회에도 이형종, 오지환, 김현수, 이천웅, 양석환의 안타가 이어져 3점을 뽑았다.

소사는 5회 2사까지 단 한 명에게도 출루를 허용하지 않는 '퍼펙트 행진'을 벌였다. 5회 2사 후 백창수에게 중전 안타를 맞아 퍼펙트 행진이 끊겼지만, 후속타자 하주석을 중견수 뜬공으로 막아 무실점 이닝을 늘렸다.

소사는 7-0으로 넉넉하게 앞선 6회 2사 2루에서 정근우에게 좌익수 쪽 2루타를 맞아 첫 실점을 했다. 7회에는 최진행에게 좌월 솔로포를 얻어맞았다. 하지만 승패와 무관한 점수였다.

소사는 7이닝을 5피안타 2실점으로 막고 시즌 6승(3패)째를 올렸다.

한화는 5회말 수비 때 재러드 호잉, 이성열, 하주석, 최재훈 등 주전 선수를 대거 빼며 일찌감치 백기를 들었다.

LG는 4회 이천웅의 2루 도루로, KBO리그 역대 두 번째로 팀 4천300도루를 채우는 기쁨도 누렸다.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대표팀 승선을 노리는 LG 유격수 오지환은 5타수 4안타로 맹활약했다.

jiks7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