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美 B-52 2대, 남중국해 분쟁섬 인근 비행…미중 갈등 고조

송고시간2018-06-05 21:27

미 공군 B-52 전략폭격기
미 공군 B-52 전략폭격기

[미 태평양사령부 제공]

(서울=연합뉴스) 강건택 기자 = 미국 B-52 전략폭격기 2대가 4일 남중국해 영유권 분쟁 대상인 스프래틀리 제도(중국명 난사<南沙>군도, 필리핀명 칼라얀 군도) 인근에서 비행했다고 CNN 방송이 미 국방 관료를 인용해 5일 보도했다.

이 관계자는 핵 탑재 능력을 갖춘 B-52가 스프래틀리 제도로부터 20마일(약 32㎞) 떨어진 상공을 비행했다고 전했다.

미 국방부는 B-52 출격이 '일상적인 훈련 임무'였다면서 미국령 괌 앤더슨공군기지에서 출발해 인도양의 영국령 디에고가르시아 섬의 해군 지원시설까지 비행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크리스 로건 국방부 대변인은 이번 작전이 "미 태평양사령부의 '폭격기 지속배치'(CBP) 임무의 일환"이라며 "미군 준비 태세를 유지하려는 의도"라고 말했다.

B-52의 이번 비행은 제임스 매티스 미 국방장관이 아시아 안보회의(샹그릴라 대화)에서 중국의 남중국해 정책을 강하게 비난해 양국 갈등이 고조되는 상황에서 이뤄졌다.

매티스 장관은 지난 2일 샹그릴라 대화에서 최근 중국이 남중국해 인공섬에 첨단 무기를 배치한 데 대해 "이웃 국가를 겁주고 협박하려는 군사적 목적"이라면서 "실수하지 마라. 미국은 인도-태평양에 계속 머물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앞서 미 합동참모본부의 케네스 매켄지 중장은 남중국해 암초에 중국이 건립한 인공섬을 폭파할 능력이 있느냐는 한 기자의 물음에 "미군은 서태평양에서 작은 섬들을 점령해버린 경험이 많다고만 말해주겠다"고 밝혀 중국의 반발을 샀다.

연이은 미국의 엄포에 중국도 화춘잉(華春瑩) 외교부 대변인이 "도둑이 '도둑질을 그만하라'고 외치는 것과 마찬가지"라고 논평하는 등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firstcir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