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달빛 아래 행복했습니다" NC팬들, 김경문 전 감독 응원

송고시간2018-06-05 19:57

김경문 전 감독 응원 펼침막
김경문 전 감독 응원 펼침막

(창원=연합뉴스) 김동민 기자 = 5일 경남 창원시 마산회원구 마산야구장에서 열린 2018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와 NC 다이노스 경기. 최근 경질된 김경문 전 NC 다이노스 감독 노고를 위로하는 펼침막이 야구장에 걸려있다. 2018.6.5
image@yna.co.kr

(창원=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프로야구 NC 다이노스 팬들이 김경문 전 감독을 그리워하는 마음으로 경기장을 찾았다.

5일 경남 창원 마산구장 안팎에는 김 전 감독을 응원하는 펼침막이 다수 등장했다.

NC 팬들은 더는 김 전 감독을 마산구장에서 볼 수가 없다.

NC가 지난 3일 늦은 밤 감독 교체를 단행하면서 김 전 감독이 현장을 떠났기 때문이다.

NC는 5일 롯데 자이언츠와 벌이는 홈 경기부터 유영준 감독대행 체제를 가동했다.

NC 팬들은 예고 없이 떠난 김 전 감독을 지지하는 마음을 펼침막에 적힌 응원 문구로 표현했다.

누구를 위한 경질입니까?
누구를 위한 경질입니까?

(창원=연합뉴스) 김동민 기자 = 5일 경남 창원시 마산회원구 마산야구장에서 열린 2018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와 NC 다이노스 경기. 마산야구장에서 한 팬이 김경문 감독 경질을 비판하는 손팻말을 들고 있다. 2018.6.5
image@yna.co.kr

구장 외야석에는 '당신이 만든 달그림자는 그라운드에서 지워지지 않을 것입니다', 'NC의 영원한 명장 김경문 감독님 달빛 아래 함께여서 행복했습니다'라고 적힌 펼침막이 펼쳐졌다.

'달'은 팬들이 붙여준 김 전 감독의 별명이다. 이름 마지막 글자인 '문'이 달(moon)을 의미하는 영어와 발음이 같아서 '달 감독'으로 불리게 됐다.

비록 올 시즌 극심한 부진으로 팀 성적이 최하위로 추락했지만, 김 전 감독은 2011년 NC의 초대 감독으로 부임해 팀을 빠르게 강팀으로 성장시키는 데 기여했다.

팬들은 4년 연속 포스트시즌 진출을 이끈 김 전 감독을 '명장'으로 기억하고 있었다.

김 전 감독을 떠나보낸 구단에 불만을 표현하는 팬들도 있었다.

한 여성 팬은 경기 전 마산구장 밖에서 '부끄럽습니다 NC 구단. 누구를 위한 경질입니까?'라고 적힌 팻말을 들고 서 있었다.

다른 팬은 '우리 감독님 돌리도!~'라는 메시지로 구단에 항의했다.

김경문 전 감독님 수고하셨습니다
김경문 전 감독님 수고하셨습니다

(창원=연합뉴스) 김동민 기자 = 5일 경남 창원시 마산회원구 마산야구장에서 열린 2018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와 NC 다이노스 경기. 최근 경질된 김경문 전 NC 다이노스 감독 노고를 위로하는 펼침막이 야구장에 걸려있다. 2018.6.5
image@yna.co.kr

abbi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