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유엔인권기구 "미국, 밀입국 어린이를 부모와 격리하지 마라"

송고시간2018-06-05 19:39

(서울=연합뉴스) 김문성 기자 = 유엔인권기구는 5일(현지시간) 미국은 자국 국경을 넘어 밀입국하는 중남미 어린이들을 부모로부터 격리하는 정책을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고 AP, AFP 통신 등이 보도했다.

유엔인권고등판무관실(OHCHR)의 라비나 샴다사니 대변인은 "가족들을 격리하고 아이들을 사실상 구금하는 것은 심각한 어린이 인권 침해"라고 비판했다.

미국은 18세 이하 미성년자가 부모와 함께 밀입국하다가 적발되면 격리 수용하는 방안을 추진해 논란을 빚고 있다.

이와 관련, 미 일간 워싱턴포스트(WP)는 지난달 15일 미 정부가 불법 입국 아동과 청소년을 군 시설에 수용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제프 세션스 미 법무장관은 최근 애리조나 주에서 치안 담당 관리들에게 한 연설을 통해 "불법으로 남서쪽 국경을 넘어오는 자를 우리는 기소할 것"이라며 "아이들은 법률에 따라 부모와 격리될 것"이라고 말했다.

미 국토안보부와 법무부가 이런 방식으로 국경에서 밀입국하는 가족을 단속할 경우 수천의 가족이 생이별하게 될 것으로 민간단체들은 예상한다.

앞서 세션스 장관은 미국과 멕시코 사이 국경을 넘어오다 체포되는 불법 이민자에게 '무관용 정책'을 적용하라고 애리조나, 남서부 텍사스, 남부 캘리포니아, 뉴멕시코를 관할하는 연방검사들에게 지시했다.

트럼프정부 이민정책 반대 시위[EPA=연합뉴스 자료사진]
트럼프정부 이민정책 반대 시위[EPA=연합뉴스 자료사진]

kms123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