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박지원 "미래당-한국당 단일화하면 안철수에 3번 속는 것"

송고시간2018-06-05 18:08

安-金 단일화 논의 비판, 전 국민의당 의원 향해 "속지 말고 돌아오라"

선거 유세하는 박지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선거 유세하는 박지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강진=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민주평화당 박지원 의원이 5일 자유한국당 김문수 후보와 바른미래당 안철수 후보의 서울시장 후보 단일화 논의를 강하게 비판했다.

박 의원은 이날 오후 전남 강진 종합버스터미널 앞에서 열린 6·13 지방선거 후보자 합동유세에서 "제가 안철수-김문수 통합한다고 했더니 그 당(바른미래당)에서 박지원은 상습적으로 거짓말한다며 저를 비판했다. 그런데 이번에 두 후보가 만난 사실이 나왔다"고 말했다.

그는 국민의당이 바른정당과 통합하는 과정에서 탈당해 민주평화당에 합류하지 않고 잔류한 호남 의원들을 가리키며 "이들이 3번 속지 말고 평화당으로 돌아오도록 기호 4번 민주평화당을 찍어달라"고 호소했다.

박 의원은 "저는 안철수에게 한 번 속아 대선에서 실패했다. 안철수에게 두 번 속아 바른미래당에 남은 사람들을 비난하지도 않는다"고 말했다.

그러나 "김대중 대통령이 '처음에 속으면 속인 사람이 나쁘지만 두세 번 속으면 속은 사람이 바보'라고 말씀하셨다"며 "박주선·김동철·권은희·주승용·김관영·최도자 의원은 벌써 2번 속았다. 홍준표의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이 단일화하고 통합하면 이분들은 3번 속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 의원은 이들 의원을 향해 "홍준표와 합치려는 사람들과는 딱 끊고 돌아오시라. 의원들이 돌아오면 원내교섭단체를 구성해 김대중 정신과 호남의 가치를 구현하는 정당으로 우뚝 설 것"이라고 말했다.

areu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