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홍영표 "민주노총, 유세 방해말라" 정의 "최저임금 대책 촉구"

송고시간2018-06-05 17:35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기자 =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는 5일 최저임금 산입범위 확대법의 국회 통과에 반발, 민주당 지방선거 유세 현장에서 시위를 이어가고 있는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을 향해 "유세를 방해하지 말라"고 촉구했다.

이에 최저임금법 개정안에 반대한 정의당은 홍 원내대표가 유세 걱정을 할 것이 아니라 최저임금 대책을 마련하는 게 급선무라고 비판했다.

경남 온 홍영표
경남 온 홍영표

(밀양=연합뉴스) 박정헌 기자 =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가 5일 오전 경남 밀양시 밀양관아 앞에서 김경수 경남도지사 후보와 조성환 밀양시장 후보 지원연설을 하고 있다. 2018.6.5
home1223@yna.co.kr

홍 원내대표는 페이스북에 '최저임금 논란과 선거유세 방해에 대한 입장'이란 제목의 글을 올려 "더 이상 더불어민주당 후보들의 유세를 방해하는 행위는 삼가달라"고 말했다.

그는 "제가 가는 유세지역마다 민주노총의 시위와 마주치고 있다"며 "언제든 개정된 최저임금법과 소득주도성장이 가야 할 방향에 관해 토론할 마음을 갖고 있다"고 강조했다.

홍 원내대표는 6·13 지방선거의 지원 유세를 가는 곳마다 '개정된 최저임금법은 악법'이라며 시위하는 민주노총 조합원들은 마주했고, 충남 천안 등 일부 지역에선 마찰을 빚기도 했다.

홍 원내대표는 "최저임금법 개정의 가장 큰 수혜자는 기업이 아닌 최저임금 노동자인데 입법 결과로 중위임금인 2천500만 원 이하 노동자 323만 명을 더 보호할 수 있게 됐다"며 "산입범위가 조정되었다고 학교 안의 비정규직 차별을 심화시키는 일은 문재인 정부에서는 결코 없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항의하는 민주노총 조합원들
항의하는 민주노총 조합원들

(울산=연합뉴스) 장영은 기자 =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가 30일 울산 시의회에서 민주노총 조합원들과 최저임금법 개정안 통과와 관련해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2018.5.30

정의당 정호진 선거대책위원회 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홍 원내대표의 '유세 방해' 발언을 비판했다.

정 대변인은 "홍 원내대표가 지금 해야 할 것은 전전긍긍하며 유세 걱정을 할 것이 아니라 집권여당의 원내대표로서 저임금 노동자들의 실질적인 임금 향상을 위한 대책 마련"이라고 밝혔다.

정 대변인은 "최저임금 개악안을 막아내는 데에는 정의당의 힘이 부쳤지만, 민생개혁을 바라는 촛불은 여전히 타오르고 있다"며 "최저임금법이 꼼수 없이 제대로 시행될 수 있도록 정의당이 개정안을 제출해 재논의를 주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의당 정호진, 서울시장 경선 출마 기자회견
정의당 정호진, 서울시장 경선 출마 기자회견

(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정의당 정호진 서울시장 예비후보가 5일 국회 정론관에서 조햇님 은평라선거구 후보(오른쪽부터), 박치웅 선대본부장, 정 예비후보, 최석 대변인, 배성용 양천다선거구 후보와 출마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8.4.5
jjaeck9@yna.co.kr

kong7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