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국형 감시 시스템으로 아프리카 불법조업 막는다

송고시간2018-06-05 17:14

(부산=연합뉴스) 이영희 기자 = 해양수산부 동해어업관리단은 서부 아프리카의 시에라리온과 라이베리아에 통합 어업감시 시스템을 구축하는 사업에 착수했다고 5일 밝혔다.

두 나라에 설치할 시스템은 우리나라가 2013년 미국과 유럽연합으로부터 예비 불법 어업국에 지정된 것을 계기로 설립한 동해어업관리단 산하 조업감시센터가 자체 개발한 것이다.

조업감시센터[동해어업관리단 제공=연합뉴스]
조업감시센터[동해어업관리단 제공=연합뉴스]

조업감시센터는 연중 쉬지 않고 원양에 진출한 우리 어선들의 위치 등 각종 정보를 실시간으로 파악해 투명성을 확보함으로써 2015년에 예비 불법 어업국 지정 해제를 끌어냈다.

해양수산부 공적원조 사업의 하나로 설치하는 이 시스템은 선박의 위치정보를 주기적으로 파악하고 불법 조업이 의심되는 선박을 탐지하면 자동으로 경보를 울리는 등 현지 요구사항을 반영한 맞춤형으로 구축된다.

김성희 동해어업관리단장은 "이 시스템 지원이 두 나라의 수산자원보호 등 국제사회에 기여하는 것은 물론이고 우리 원양어선들의 서부 아프리카 진출에도 도움을 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lyh9502@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