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영천 새마을금고 복면강도 2∼3분만에 2천만원 들고 도주(종합2보)

송고시간2018-06-05 18:42

2000년에도 비슷한 강도사건, 경찰 CCTV 분석 도주로 파악 총력

강도 사건 발생한 새마을금고
강도 사건 발생한 새마을금고

(영천=연합뉴스) 김준범 기자 = 5일 경북 영천에서 신원을 알 수 없는 남성이 흉기를 들고 새마을금고에 침입해 직원들을 위협한 뒤 현금 2천만원을 빼앗아 달아난 사건이 발생했다.2018.6.5
psykims@yna.co.kr

(영천=연합뉴스) 최수호 기자 = 경북 영천 한 새마을금고에 5일 낮 흉기를 든 강도가 들어와 직원을 위협한 뒤 현금 2천만원을 빼앗아 달아났다.

이 새마을금고는 2000년 12월에도 복면강도가 들어와 560만원 가량 피해를 본 것으로 경찰 조사에서 드러났다.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 35분께 영천시 한 새마을금고 분소에 모자에 마스크를 쓴 남성이 흉기를 들고 들어와 남녀 직원 2명을 위협, 현금 2천만원을 가지고 도주했다. 범행에 걸린 시간은 2∼3분 정도다.

키 172㎝가량인 범인은 흉기를 여직원에게 들이댄 뒤 남자 직원에게 "돈을 자루에 담아 건네라"고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건이 발생한 새마을금고 분소는 민가에서 비교적 떨어져 있고 2∼3㎞ 인근에 고속도로 톨게이트가 있다.

이 때문에 범인이 범행 후 차를 타고 영천을 빠져나갔을 가능성도 있다.

경찰은 사건 현장 주변 CCTV 분석 등으로 도주 경로 파악에 힘을 쏟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직원들은 범인이 현장을 빠져나가자 경찰에 피해 사실을 알렸으며 인명 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며 "범인을 최대한 빨리 검거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su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