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성폭행 혐의 넥센 조상우…사건 당일 음주운전 의혹

송고시간2018-06-06 09:10

경찰 동승자 진술·블랙박스 확보…조상우 "소주 1잔 마셨다"

영상 기사 검찰, 성폭행 혐의 넥센 박동원ㆍ조상우 영장 기각
검찰, 성폭행 혐의 넥센 박동원ㆍ조상우 영장 기각

인천지검은 성폭행 혐의를 받는 프로야구 넥센 히어로즈 소속 박동원·조상우 선수에 대해 경찰이 신청한 구속영장을 기각했다고 밝혔습니다. 검찰은 피해 여성과 두 선수의 주장이 엇갈리는 데다, 현재까지 조사된 내용만으로는 혐의 입증이 어렵고, 구속 필요성이 부족하다고 판단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여성 A씨는 지난달 23일 새벽 인천의 한 호텔에서 술에 취한 상태로 두 선수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한 반면, 두 선수는 합의 하에 성관계를 했다거나 먼저 술자리를 떴다며 혐의를 전면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ㆍ제보) 카톡/라인 jebo23

경찰서에 출석하는 넥센 조상우
경찰서에 출석하는 넥센 조상우

[연합뉴스 자료사진]

(인천=연합뉴스) 손현규 기자 = 성폭행 혐의를 받는 프로야구 넥센 히어로즈 소속 조상우(24)가 사건 당일 새벽 음주운전을 했다는 목격자 진술을 경찰이 확보해 수사중이다.

인천 남동경찰서는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준강간 등 혐의를 받는 조상우의 음주운전 혐의를 추가로 파악하고 수사하고 있다고 6일 밝혔다.

조상우는 성폭행 의혹이 불거진 지난달 23일 오전 0시 40분께 인천시 남동구 일대에서 술에 취한 상태로 지인 A(여)씨 차량을 대신 운전한 혐의 등을 받고 있다.

경찰은 조상우와 박동원(28)의 성폭행 의혹을 처음 신고한 A씨로부터 관련 진술을 확보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당일 새벽 넥센 선수단 숙소인 호텔 인근 고깃집에서 다함께 소주를 많이 마시고 2차 노래방에는 걸어갔다"며 "노래방에서 호텔로 이동할 때 비가 와서 대리운전을 부르자고 했으나 조상우가 '괜찮다'며 내 차를 운전했다"고 진술했다.

당시 조상우가 운전한 해당 차량에는 박동원, 다른 넥센 선수, A씨, 성폭행 피해자인 A씨 친구 등 모두 5명이 탄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 차량에서 블랙박스 영상을 확보하고 정확한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다.

조상우는 최근 경찰 조사에서 "당일 소주 1잔밖에 마시지 않았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해당 내용을 뒤늦게 인지해 당일 피의자의 혈중알코올농도를 측정하지 못한 상태"라며 "위드마크 공식을 이용해 수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위드마크 공식은 마신 술의 농도·음주량·체중·성별 등을 고려해 시간 경과에 따른 혈중알코올농도를 역추적하는 수사 기법이다.

조상우와 박동원은 지난달 23일 새벽 시간대 넥센 선수단 원정 숙소인 인천 시내 모 호텔에서 술에 취한 여성을 성폭행하고 이 여성의 친구인 A씨를 성폭행하려 한 혐의를 받고 있다.

두 선수는 경찰 조사에서 합의 하에 성관계를 했다거나 먼저 술자리를 떴다며 혐의를 전면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들의 성폭행 혐의 구속영장이 최근 검찰에서 기각됨에 따라 보강 수사를 벌이고 있으며 영장을 다시 신청할 지도 검토 중이다.

s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