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창수 강원지사 후보 측 "강원FC가 민간인 정치사찰" 수사 촉구

송고시간2018-06-05 15:20

"구단주였던 최문순 후보는 입장 밝히고 책임져야"

강원FC "개인사찰은 불가능, 정 후보 측 주장 사실 아니야" 반박

자유한국당 정창수 강원도지사 후보
자유한국당 정창수 강원도지사 후보

[연합뉴스 자료사진]

(춘천=연합뉴스) 박영서 기자 = 자유한국당 정창수 강원도지사 후보 측이 5일 "강원FC가 직원들을 동원해 조직적으로 도민들의 정치적 성향을 조사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정 후보 선거대책위원회는 이날 긴급기자회견을 열고 "강원FC가 마케팅팀 직원과 계약직 인턴 직원을 동원해 도민들의 정치적 성향을 무차별적으로 수집·조사했다"며 사법당국에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이충우 선대위 대변인은 제보자를 통해 입수한 내용을 바탕으로 "강원FC가 2016년 5월 30일부터 직원들을 동원해 강릉시민의 정치적 성향을 조사하기 시작했으며 강릉에 이어 춘천, 원주도 같은 조사를 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2년 후 있을 지방 선거를 의식한 조사는 아니었는지 큰 의구심이 드는 대목"이라고 지적했다.

이 대변인은 "A 본부장이 직원들을 동원해 정치적 성향을 조사했으며, A 본부장은 조태룡 대표 최측근으로 인턴을 거쳐 마케팅팀장에 이어 본부장으로 초고속 승진한 인물"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현재 확보한 도민 사찰 의혹 증거자료는 100여 장으로 추가 확보도 가능한 상태"라며 "사법당국이 철저한 수사를 한다면 그 수는 예측하기 어려울 정도로 더 늘어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대변인은 또 "강원FC가 스폰서와 협찬 확보를 위해 직원들을 동원해 거래처 담당자의 정치적 성향, 음주습관, 이성 선호 여부, 식사·음주 시 특이사항 등 프로파일 작성을 지시하고 수집해왔다"고 주장했다.

이 대변인은 "강원FC 구단주였던 최문순 후보는 도민들의 정치적 성향조사를 지시한 적이 있는지, 내용을 보고받았는지 등에 대해 입장을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최 후보가 이 사실을 몰랐다고 해도 구단 총 책임자였던 최 후보는 도의적이든 법적이든 어떠한 형태로든 책임을 지는 것이 마땅하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강원FC 측은 "강원FC는 단순한 스포츠 구단으로서 개인사찰이 가능한 기관이 아니다"며 "강원FC를 정쟁의 대상으로 비치게끔 호도하지 않길 바란다"고 밝혔다.

거래처 담당자 프로파일링 작성과 관련해서는 "구단에서 적극적인 마케팅 활동을 위해 거래처 정보를 축적해둔 것에 불과하며 이 자료가 정치적 목적의 개인사찰 자료로 활용됐다는 주장은 사실이 아니다"고 반박했다.

conany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