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라돈 침대' 피해자들 "정부대책기구 만들고 역학조사 해야"

송고시간2018-06-05 14:47

대진침대 피해 해결 요구 기자회견 열려
대진침대 피해 해결 요구 기자회견 열려

(서울=연합뉴스) 정하종 기자 = 5일 오후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대진침대 라돈 피해자 온오프라인 통합 모임 주최로 '대진침대 피해 해결과 생활방사능 대책 촉구 기자회견'이 열리고 있다.
chc@yna.co.kr

대진침대 피해 해결 요구한다
대진침대 피해 해결 요구한다

(서울=연합뉴스) 정하종 기자 = 5일 오후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대진침대 라돈 피해자 온오프라인 통합 모임 주최로 열린 '대진침대 피해 해결과 생활방사능 대책 촉구 기자회견'에서 참석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18.6.5
chc@yna.co.kr

(서울=연합뉴스) 현혜란 기자 = 1급 발암물질 라돈이 검출된 대진침대 구매자들은 5일 국무총리실 산하에 민관합동대책기구를 만들어 생활방사능 안전대책을 마련해달라고 정부에 촉구했다.

'대진침대 라돈피해자 온오프라인 통합 모임'은 이날 오후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대진침대 사용자와 생산 노동자들을 방사능 피해자로 등록하고 건강검진과 역학조사를 즉각 실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모든 행정력을 동원해 라돈이 검출된 매트리스를 이른 시일 안에 수거·폐기하고, 구매자들과 수거자들이 방사능에 피폭되지 않도록 대응지침을 마련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아울러 대진침대 매트리스 제조사를 비롯해 66개 업체에서 라돈을 방출하는 천연 방사성 물질 모나자이트로 다양한 제품을 만들었다는 점을 언급하며 "이와 관련된 정보도 투명하게 공개해야 한다"고 밝혔다.

모임은 "법 개정으로 생활제품에 방사성 물질이 함유된 물질을 사용하지 못하게 원천 금지하고 불가피한 경우에는 이력추적이나 해당 물질 표시제를 도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시민방사능감시센터·노동환경건강연구소·두레생협연합·여성환경연대·에코두레생협·차일드세이브·한살림연합·행복중심생협연합회·환경운동연합·초록을 그리다 for Earth·한국YWCA연합회 등이 함께했다.

runr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