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차이나패싱 우려' 중국, 베이징-평양 노선 6개월여만에 재개(종합)

송고시간2018-06-05 15:06

에어차이나 "시장 수요 회복에 운항 재개…주 3회 운항"

북중 군사 교류 강화하나…북한 주재 중국대사관 무관도 교체

에어차이나 여객기 전경
에어차이나 여객기 전경

[바이두 화면 캡처]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김진방 특파원 = 중국 국영 항공사인 중국국제항공(에어차이나)이 지난해 11월 중단했던 베이징-평양 정기선 운항을 6개월여 만에 재개한다.

또 북한 주재 중국대사관의 무관도 비중있는 인사로 전격 교체되는 등 최근 두 차례 북중 정상회담 이후 분야별 교류가 강화되는 분위기다.

5일 중국 항공업계 등에 따르면, 에어차이나는 오는 6일 베이징발 평양행 CA121편을 시작으로 매주 월, 수, 금요일 3회 베이징-평양 노선 운행을 재개한다.

에어차이나는 북한의 핵·미사일 실험 도발과 유엔 대북제재가 잇따르며 북중 관계가 역대 최악 수준으로 악화했던 지난해 11월 21일 평양행 노선 운항을 중단했다.

에어차이나 관계자는 연합뉴스와 전화통화에서 "베이징-평양 노선의 시장 수요에 따라 운항을 재개한다"고 말했다.

지난해 노선 운항을 중단할 당시 에어차이나 측은 "만족스럽지 못한 경영 활동 때문에 노선 운항을 일시적으로 중단한다"고 밝힌 바 있다.

악화 일로를 걷던 북중 관계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은 지난 3월과 5월 두 차례 정상회담을 통해 양국 우호를 강화하기로 합의하면서 다시 회복 국면에 접어들었다.

북한은 이후 중국의 경제발전 상황을 체험하기 위해 대규모 노동당 친선 참관단을 파견하고, 평양-청두(成都) 간 전세기 노선을 신설하는 등 민간 교류도 확대하고 있다.

중국이 북한과 밀착 행보에 나서는 것은 북미 정상회담을 계기로 남북미 종전선언 등 한반도 문제에서 '차이나 패싱'(중국 배제) 우려가 제기되는 것을 의식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특히 북한이 한국과 판문점에서 두 차례 정상회담을 하고, 미국과 북미 정상회담에 합의하는 등 남북, 북미 관계를 강화해 나가자 차이나 패싱이 현실화한다는 우려가 중국 안팎에서 제기되고 있다.

베이징 소식통은 "중국이 최근 북한 참관단을 초청하고, 여러 민간 교류를 확대하는 것은 한반도 문제에서 중국의 역할이 줄어드는 것을 의식한 행보로 보인다"며 "베이징-평양 노선 재개도 이와 같은 연장선에서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중국은 북한 주재 중국대사관의 무관도 비중있는 인사로 전격 교체된 것으로 알려져 북중간 군사 교류 활성화 가능성도 점쳐지고 있다.

한 소식통은 진타오(金濤) 브라질 주재 중국 대사관 무관이 최근 북한 주재 중국대사관 무관에 부임한 것으로 파악됐다고 전했다.

진타오는 소장 계급으로 외국 주재 국방 무관 경험이 풍부해 북중간 군사 교류 문제를 조율한 적임자인 것으로 전해졌다.

소식통은 "북한과 중국은 사회주의 국가라 무관의 역할이 중요하다는 점에서 이번 교체는 최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의 정상회담에 따른 군사 교류 활성화를 위한 후속 조치 차원으로도 볼 수 있다"고 덧붙였다.

president21@yna.co.kr

china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