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민주당 후보 금품수수 의혹" 제기한 한국당 "가짜뉴스" 사과

송고시간2018-06-05 13:28

송기섭 진천군수 후보 의혹 확인 없이 폭로…언론에 책임 전가

(청주=연합뉴스) 변우열 기자 = 자유한국당이 민주당 송기섭 진천군수 후보의 금품수수 의혹을 제기한 지 하루 만에 '가짜뉴스'라며 사과했다.

[연합뉴스 DB]
[연합뉴스 DB]

한국당 충북도당은 5일 보도자료를 내 "모 언론이 보도한 내용을 인용해 '송 진천군수 후보는 불법 정치자금 수수 의혹을 밝혀야 한다'는 성명을 냈으나 이 보도가 사실이 아님이 밝혀졌으며 해당 언론은 정정 보도를 했다"고 밝혔다.

한국당은 "오보에 근거한 성명으로 피해를 본 당사자에게 유감의 뜻을 표한다"고 사과했다.

그러면서 "가짜뉴스가 판치는 현실에서 더는 여론을 호도하는 허위보도가 사라지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국당은 진위를 제대로 확인 하지 않은 채 선거에 출마한 후보에 치명적인 '금품수수 의혹'을 제기했다가 하루 만에 사과했지만, 잘못된 의혹 제기 책임을 언론 탓으로 돌렸다.

민주당 송기섭 진천군수 후보 [연합뉴스 자료사진]
민주당 송기섭 진천군수 후보 [연합뉴스 자료사진]

한국당 충북도당은 하루 전인 지난 4일 "모 언론보도에 의하면 문백산업단지 조성 과정에서 제3자 뇌물취득 혐의로 구속된 이모씨의 재판에서 개발사 대표가 송 군수의 불법 정치자금 수수 의혹에 대해 증언했다"며 "(송 후보 관련) 의혹이 점점 더 증폭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송 후보는 즉각 "이씨의 주장은 검찰 조사에서 이미 사실이 아닌 것으로 판명됐다"며 "허위 사실 유포자들을 명예훼손 혐의로 사법기관에 고소하는 것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이후 해당 언론은 인터넷에 올라 있는 관련 기사를 삭제하고 정정 보도한 것으로 전해졌다.

민주당의 한 관계자는 "가짜뉴스도 문제이지만, 확인되지 않은 사실을 마구잡이식으로 폭로하는 한국당의 태도가 더 문제"라고 지적했다.

그는 "후보를 음해하는 가짜뉴스와 야당의 무책임한 폭로에 대해 강력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bw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