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안철수 "단일화, 지지못받는 후보 대승적으로 포기해야"(종합)

송고시간2018-06-05 18:51

"박원순의 서울시는 부패공화국…시민단체가 장악"

'단일화' 거론 홍준표에 "박원순 후보 후원회장답다"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설승은 기자 = 바른미래당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는 5일 자유한국당 김문수 서울시장 후보와의 단일화 문제와 관련, "인위적 단일화가 아니라 시민들이 가능성 있는 후보에게 지지를 모아주는 방식이 돼야 한다"고 말했다.

안 후보는 서울시청 앞에서 '부패 척결 서울시장' 기자회견을 한 뒤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하고 "그러면 결국은 지지를 받지 못한 후보가 대승적 차원에서 양보나 포기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존 입장을 되풀이했다.

안 후보는 다만 지난 3일 김 후보와의 심야 회동에 대해 "박원순 시장의 3선을 막자는 같은 공감대가 있었다"며 "정부의 경제 정책이 제대로 가고 있지 않은데 경고를 해야 바꿀 수 있지 않겠냐는 말씀도 드렸다"고 했다.

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안 후보에게 "단일화를 위해 구국적 결단으로 양보해 달라"고 요구한 데 대해선 "계속 뒤에서 숨어계시겠다더니 말을 뒤집으셨다. 더불어민주당 박원순 후보의 '후원회장'답게 박 후보의 당선을 위해 열심히 뛰고 계신다"라고 꼬집었다.

안 후보는 이날 회견에서 박원순 후보의 지난 7년 서울시정이 시민단체에 휘둘려 부패했다고 비판하면서 서울시를 다시 청렴도 1위로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안 후보는 "특정 정권에 봉헌한 서울시, '제왕적 소통령' 행세를 하는 서울시장, 서울시청을 장악한 코드인사, 이들 패권세력이 서울공화국을 부패공화국으로 만든 원흉"이라고 말했다.

시청 앞, 기자회견 하는 안철수 후보
시청 앞, 기자회견 하는 안철수 후보

(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바른미래당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가 5일 서울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8.6.5
jjaeck9@yna.co.kr

안 후보는 "서울시청 위의 진짜 서울시청, 서울시청 '6층 사람들'이라는 말을 들어보셨나"라며 "시장실이 있는 서울시청 6층에는 30~40명으로 구성된 시장비서실, 외부자문관 명목의 온갖 외부 친위부대가 포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시민단체 출신 공무원이 시민단체 출신 민간업자에게 일감과 예산을 몰아주는 6층 라인, 그것이 서울시 부패의 '파이프라인'이었다"고 주장했다.

그는 "오만과 독선으로 똘똘 뭉친 '서울공화국 소통령 서울시장', 그가 채용한 시민단체 출신 고위공무원, 그들과 코드가 맞는 시민단체 출신의 민간업자, 이 같은 부패 생태계, 부패 먹이사슬 때문에 서울시 혈세를 빼먹기 위한 예산 사냥꾼이 득실거린 것"이라고도 했다.

안 후보는 '서울시 부패 생태계'의 증거라며 ▲ 박원순 시장 재임기간 채용한 별정직 공무원 85명 중 35%가 시민단체 출신인 점 ▲ 박 시장 임기 중 협동조합과 사회적기업이 3천6개 늘어나고 697억7천만원의 예산이 집행된 점 ▲ 대대적인 홍보인력(132명 추산)을 운영한 점 등을 제시했다.

안 후보는 "시장이 되면 '6층 라인'을 전면 청산하고 실국장 책임제 등 공조직을 정상화하겠다"고 밝혔다.

질문에 답하는 안철수 후보(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바른미래당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가 5일 서울시청 앞 기자회견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8.6.5jjaeck9@yna.co.kr

질문에 답하는 안철수 후보(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바른미래당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가 5일 서울시청 앞 기자회견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8.6.5jjaeck9@yna.co.kr

yjkim8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