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외교부,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에 당국자 10여명 파견 방침(종합)

송고시간2018-06-05 15:27

평화교섭본부·대변인실 주축…남북미정상회담 개최땐 추가 파견

남북미 정상회담·종전협정 가능성 (PG)
남북미 정상회담·종전협정 가능성 (PG)

[제작 최자윤] 사진합성,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조준형 이상현 기자 = 정부가 이달 12일 싱가포르에서 열리는 북미정상회담에 북핵 문제를 담당하는 한반도평화교섭본부 등의 직원들을 파견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외교부 당국자는 10일께 싱가포르에 10여명의 당국자들을 파견하는 방안을 검토중이라고 5일 밝혔다.

구체적으로 한반도평화교섭본부와 대변인실에서 각각 5~6명을 파견하는 방안이 유력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를 위해 항공편과 싱가포르 현지 숙박시설 예약 등도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반도평화교섭본부는 북핵 문제 관련 외교 정책 수립과 주요국과의 협의 등을 맡고 있다. 이도훈 본부장은 우리측 북핵 6자회담 수석대표이다.

파견되는 당국자들은 북미정상회담 때 북핵 문제 논의 방향을 중심으로 상세한 회담 진행 상황을 살필 것으로 보인다. 당국자들은 이 과정에서 북한과 미국 양측과 다양한 경로로 접촉해 나갈 것으로 관측된다.

아울러 싱가포르 현지에 다수의 한국 취재진이 몰릴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당국자들은 각종 취재지원 업무도 맡을 전망이다.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에 곧바로 남북미 정상회담이 성사되면 우리 정부 파견 규모는 크게 확대될 전망이다.

정부는 현재 종전선언 등과 관련 북미정상회담 상황을 지켜보며 국제사회와 협의해 추진하겠다는 방침이다.

다른 외교부 당국자는 "남북미 정상회담이나 종전선언이 성사돼 대통령이 싱가포르를 방문하게 되면 자연스레 외교장관도 방문할 가능성이 크고 파견단은 매머드급으로 구성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노규덕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실무대표단의 싱가포르 파견과 관련 "아직 구체적으로 결정된 건 없다"면서도 "한미 간 싱가포르 현지에서의 긴밀한 소통과 협의를 위해 외교부는 한반도평화교섭본부를 중심으로 소관 대표단을 파견하는 문제를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hapyr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