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차병원 "5㎝ 이하 위암 환자에 '하이브리드 노츠' 수술 효과"

구미차병원 소화기내과 고원진 교수(왼쪽)·분당차병원 소화기내과 조주영 교수
구미차병원 소화기내과 고원진 교수(왼쪽)·분당차병원 소화기내과 조주영 교수

▲ 차병원(이사장 김춘복) 소화기내과 고원진, 조주영 교수팀은 위암 치료법 '하이브리드 노츠(Hybrid NOTES)' 수술 성과에 대한 논문을 소화기 분야 국제 저널 '내시경 복강경 외과학회지(Surgical Endoscopy)'(IF=3.747)에 최근 등재했다고 4일 밝혔다.

구미차병원 고원진 교수, 분당차병원 조주영 교수팀(유인경, 외과 김유민)은 2009~2013년 하이브리드 노츠 수술을 받은 위암 환자 48명을 대상으로 2017년까지 추적 관찰한 결과 37명이 완치됐다.

이후 연구팀은 완치된 환자들의 설문지 응답을 통해 환자 모두에게 소화불량 증상이 없었고, 수술 전 몸무게로 회복됐음을 확인했다. 나머지 환자 11명도 추가 위 절제 수술을 받고 완치됐다.

하이브리드 노츠는 내시경과 복강경, 다빈치로봇 수술을 융합한 위암 치료법이다. 먼저 위내시경으로 위 종양의 위치를 확인해 해당 부위 위벽을 도려내 구멍을 낸다. 이어 복부에 절개한 작은 구멍을 통해 내시경, 복강경을 넣어 도려낸 위벽 안의 위 종양을 제거한다.

차병원 관계자는 "위암 환자 중 종양 주변 조직에 암세포 전이 위험성이 있을 때는 내시경만으로 암을 제거할 수 없으므로 개복을 통해 주변 조직들을 포함한 위의 절반 이상을 절제하는 수술을 해야 한다"며 "반면에 하이브리드 노츠 수술은 절개한 작은 구멍을 통해 위 종양을 필요한 만큼 제거가 가능해 위 손상을 최소화할 수 있으며, 절개 부위가 작아 주변 혈관 손상, 출혈, 감염 등 위험성이 적은 장점이 있다"고 설명했다.

분당차병원 조주영 교수는 "내시경 수술로 치료되지 않거나 점막이나 점막의 깊은 곳에 있는 암의 크기가 5㎝ 이하인 위암 환자에게는 하이브리드 노츠 수술이 효과적"이라고 말했다.

구미차병원 고원진 교수는 "하이브리드 노츠 수술법은 2016년 미국 소화기 학술대회에서 교육용 비디오로 제작해 발표되는 등 세계 각국에서 주목받고 있는 치료법"이라며 "이번 논문은 이 수술법이 장기적으로도 효과적 치료법임을 증명한 첫 번째 연구 발표라는데 의의가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6/04 17:5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