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현대상선 '3조원 규모' 초대형선 20척 '빅3'에 나눠 발주

송고시간2018-06-04 11:17

대우조선해양에 7척·현대重 8척·삼성重 5척씩

현대상선 컨테이너선 [현대상선 제공=연합뉴스]
현대상선 컨테이너선 [현대상선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동규 기자 = 현대상선이 3조원 규모로 추산되는 초대형 컨테이너선 20척 건조를 국내 조선소 '빅3'(Big3)에 나눠 발주하기로 했다.

현대상선은 4일 친환경 초대형 컨테이너선 20척 건조를 위한 조선사로 대우조선해양, 삼성중공업, 현대중공업 등 국내 업체 3곳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현대상선은 글로벌 경쟁력을 갖추기 위해 2020년까지 2만3천TEU(1TEU는 20피트짜리 컨테이너 1개)급 친환경 컨테이너선 12척을 확보해 아시아∼북유럽 노선에 투입하고, 1만4천TEU급 8척을 미주 동안 노선에 투입하겠다는 계획을 세운 바 있다.

현대상선은 올해 4월 선박 건조 제안요청서(RFP)를 조선사에 발송해 납기 및 선가 협상을 진행, 건조의향서(LOI) 체결을 위한 조선사를 국내 '빅3'로 최종 선정했다.

현대상선에 따르면 2만3천TEU급 12척은 2020년 2분기 인도가 가능한 대우조선해양에 7척 발주하고, 삼성중공업에 5척 발주한다. 1만4천TEU급 8척은 2021년 2분기 납기 가능한 현대중공업에 발주한다.

현대상선은 이 같은 결정 내용과 함께 LOI 체결을 위한 협의 요청을 각 조선사에 통보했다.

현대상선은 조선사들이 제안한 납기·선가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협상을 진행했으며 현대상선 자체 평가위원회와 투자심의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조선소를 최종 선정했다고 설명했다.

현대상선은 최근 후판(두꺼운 철판) 가격 및 원자재 가격 상승, 환율 강세로 인한 원가상승과 신조선 발주 수요 증가 추세 등으로 작년보다 건조 선가가 가파르게 상승하고 있는 점을 고려, 경쟁력 있는 선가와 조선소 도크 확보를 위해 이른 시일 안에 협상을 완료해 LOI를 체결할 방침이다.

현대상선 관계자는 "LOI 체결 후 선박 상세 제원 협의를 통해 건조 선가가 확정되는 대로 건조계약을 체결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dk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