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독일, '뇌물 망명' 의혹속 극단주의자 수십명 유입 확인

"메르켈, 알고도 무대책" 주장 제기…'난민 스캔들' 비화 조짐

(서울=연합뉴스) 이동경 기자 = 독일 북부 도시 브레멘에서 난민들로부터 뇌물을 받고 망명을 허용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극단주의 연관 세력이 유입된 사실이 드러났다.

독일 내무부는 연방이민난민청(BAMF) 브레멘 사무소를 통해 지난 2000년 이후 이슬람 극단주의와 연계된 46명의 망명을 승인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독일 dpa통신이 4일 보도했다.

승인된 난민 중에는 잠재적 테러 위협을 지닌 것으로 분류된 1명도 포함돼 있다고 내무부 대변인은 전했다.

이는 난민 수용 절차의 결함에 따른 것이라고 내무부는 부연했다.

앞서 일부 언론은 브레멘 사무소가 극단주의와 관련이 있는 난민을 수용한 사례가 80여 건에 달한다고 3일 보도했다.

관련 보도는 2000년 이후 브레멘 사무소에서 결정된 1만8천여건의 망명 승인 사례를 조사한 내용을 토대로 한 것이다.

지난달 일간 프랑크푸르터알게마이네차이퉁 등 현지 언론들은 브레멘 사무소가 2013부터 2016년까지 1천200여명의 망명 신청자에게 부당하게 허가를 내줬다는 의혹을 사고 있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이와 관련해 정부는 부정한 뇌물과 망명 절차에 대한 조직적인 오·남용 등에 대한 전면적 조사를 지시했다.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 [AP=연합뉴스]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 [AP=연합뉴스]

이런가운데 프랑크-위르겐 바이제 BAMF 전 청장은 앙겔라 메르켈 총리가 작년부터 이러한 문제를 폭넓게 알고 있으면서도 제대로 대처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고 AFP통신이 전했다.

바이제 전 청장은 독일 주간 슈피겔과의 인터뷰에서 구체적인 조처를 하지 않은 2건의 부적절한 망명 허용 건에 대해 메르켈 총리에게 2017년에 개인적으로 보고했다고 밝혔다.

2015년 말부터 2016년 말까지 BAMF를 이끈 바이제 전 청장은 "문제는 정부의 무대책 때문"이라면서 "이러한 위기는 충분히 예방할 수 있었다"고 주장했다.

바이제 전 청장의 이러한 폭로로 정치권이 문제를 제기하면서 메르켈 정권의 '난민 스캔들'로 비화할 조짐도 보인다.

이와 관련해 메르켈 총리가 이끄는 기독민주·기독사회당(CDU·CSU) 연합과의 연정 파트너인 사회민주당(SPD)측은 이번 사안은 메르켈 총리의 잘못에 따른 것이라고 지적하면서 해명을 요구했다.

한편, 반(反)난민을 기치로 내건 '독일을 위한 대안(AfD)'과 보수정당인 자유민주당은 의회 차원에서 전모를 조사하기 위한 위원회를 구성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독일 연방이민난민청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독일 연방이민난민청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hopem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6/04 10:4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