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北김영철, 방미 마치고 베이징 도착…내일 평양 돌아갈듯(종합)

송고시간2018-06-03 22:31

"김영철, 평양행 앞서 중국측에 방미 결과 설명할 수도"

베이징 도착한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베이징 도착한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베이징=연합뉴스) 김진방 특파원 = 미국 방문을 마친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이 3일 저녁 중간 경유지인 베이징(北京)에 도착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복심'인 김영철 부위원장은 이날 오후 7시께(현지시간) 뉴욕발 중국국제항공편을 이용해 베이징 서우두(首都) 공항에 내려 북한 경호원들의 호위를 받으며 귀빈실이 아닌 일반 통로를 통해 빠져나갔다. 2018.6.3
chinakim@yna.co.kr

베이징 공항에 도착한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베이징 공항에 도착한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베이징=연합뉴스) 김진방 특파원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김진방 특파원 = 미국 방문을 마친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이 3일 저녁 중간 경유지인 베이징(北京)에 도착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복심'인 김영철 부위원장은 이날 오후 7시께(현지시간) 뉴욕발 중국국제항공편을 이용해 베이징 서우두(首都) 공항에 내려 북한 경호원들의 호위를 받으며 귀빈실이 아닌 일반 통로를 통해 빠져나갔다.

김 부위원장은 이날 주중 북한대사관에서 하루 머문 뒤 4일 고려항공을 이용해 평양으로 돌아갈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그는 미국 방문을 위해 지난달 29일 중간 경유지인 베이징에 도착해 1박을 하면서 중국 측과 접촉했을 가능성이 제기된 바 있어 4일 평양행에 앞서 중국 측에 이번 북미 정상회담 조율 결과를 설명할 수도 있을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그렇지 않으면 현재 북중간 외교 채널인 주중 북한대사관을 통해 북중 당국 간 김 부위원장의 방미 결과가 공유될 수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

(현장)北김영철, 방미 마치고 베이징 도착…내일 평양 돌아갈듯

유튜브로 보기

베이징 소식통은 "방미에 앞서 김영철 부위원장이 베이징에서 중국 측과 접촉했다는 게 확인된 바 없다"면서 "그러나 그가 뉴욕과 워싱턴을 거치며 중요한 협의를 한 만큼 평양으로 가기 전에 중국 측에 어떤 형식으로든 결과를 통보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김 부위원장은 지난달 30일부터 3박 4일간의 방미 기간 뉴욕에서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과 북미정상회담 개최를 위한 의제 조율을 했다. 이어 워싱턴으로 이동해 백악관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예방하고 김정은 위원장의 친서를 전달했다.

이와 관련해 화춘잉(華春瑩)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지난 2일 트럼프 대통령이 김 부위원장과 회동한 뒤 당초 계획대로 오는 12일 북미 정상회담을 개최하기로 한데 대해 환영하면서 "중국도 한반도 비핵화, 평화, 번영의 신시대를 여는 데 적극적인 공헌을 하길 원한다"며 '중국 역할론'을 주장했다.

president21@yna.co.kr

china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