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박해민 싹쓸이 3루타…삼성 거침없이 5연승

송고시간2018-06-03 21:30

2루타로 출루한 박해민 [연합뉴스 자료 사진]
2루타로 출루한 박해민 [연합뉴스 자료 사진]

(수원=연합뉴스) 권준우 기자 = 10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kt위즈파크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삼성 라이온즈와 kt 위즈의 경기. 4회초 삼성 박해민이 2루타를 친 뒤 코치와 주먹을 맞대고 있다. 2018.5.10
stop@yna.co.kr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일찍 온 더위와 함께 살아난 삼성 라이온즈가 NC 다이노스와의 마산 3연전을 싹쓸이하고 거침없이 5연승을 질주했다.

삼성은 3일 경남 창원 마산구장에서 벌어진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방문 경기에서 NC를 8-7로 따돌렸다.

6회 '빅 이닝'(한 이닝 4득점 이상)이 승패를 갈랐다.

2-0으로 앞서다가 5회말 NC에 3점을 준 삼성은 공수교대 후 곧바로 전세를 뒤집었다.

1사 후 강한울, 김헌곤, 조동찬의 연속 3안타로 3-3 동점을 이뤘다.

손주인의 중전 안타로 이어간 1사 만루에서 박해민이 좌중간을 가르는 주자일소 3루타를 날렸다.

박해민은 김상수의 희생플라이 때 홈에 돌아와 점수를 7-3으로 벌렸다.

삼성 강민호는 7-5로 쫓긴 9회초 3루 선상을 타고 좌익수 쪽으로 흐르는 1타점 2루타로 NC를 밀어냈다.

NC는 5-8로 뒤진 9회말 2사 1, 2루에서 박광열의 적시타로 1점을 추격한 뒤 박민우의 우전 적시타로 7-8로 따라붙었다.

그러나 1루 주자 박광열이 3루까지 뛰다가 횡사해 허무하게 무릎을 꿇었다.

현역 최장수 감독인 김경문 NC 감독은 역대 사령탑 6번째로 1천700경기 출장을 달성했다.

cany990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