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北핵무기 무서워"…방공호 파던 인부 숨져 미국 부호 기소

송고시간2018-06-03 20:41

땅굴서 식사·수면 해결하며 작업 중 화재로 숨져…과실치사 혐의

화재가 난 벡위트의 집 [몽고메리카운티 소방서]
화재가 난 벡위트의 집 [몽고메리카운티 소방서]

(서울=연합뉴스) 차대운 기자 = 북한이 핵무기를 실은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쏠 것을 우려한 한 미국인이 자기 집 밑에 대피용 방공호를 파던 인부가 사고로 숨지는 바람에 재판을 받게 됐다.

3일 AFP통신 등에 따르면 백만장자인 대니얼 벡위트(27)는 방공호 파기에 고용한 인부 아스키아 카프라(21)가 숨진 사건과 관련해 2급 살인 및 과실치사 혐의로 기소됐다.

음모론자인 벡위트는 미국 본토에 대한 북한의 핵미사일 공격 위협이 고조되던 작년 9월 북한의 핵 공격에 대비해 땅굴을 파기로 했다. 이후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알게 된 카프라를 인부로 고용했다.

워싱턴DC 인근의 고급 주택가인 베데스다에 사는 벡위트는 카프라가 자신의 집 위치를 알 수 없도록 집에서 멀리 떨어진 곳에서 만나 검은 안경으로 눈을 가리고 데려온 것으로 조사됐다.

벡위트는 카프라에게 작업하는 내내 땅굴에서만 머무르게 하면서 작업을 시킨 것으로 드러났다. 식사, 수면은 물론 용변까지도 작업 중인 땅굴에서 해결하라고 요구했다.

그는 카프라에게 일을 마치고 나면 그가 꿈꾸는 회사를 차릴 수 있는 돈을 제공하겠다고 제안했다.

카프라가 판 땅굴은 벡위트의 집 지하실에서 3m가량 수직으로 내려가고 나서 다시 옆으로 60m까지 뻗어 나갔다.

그러나 벡위트의 집 지하실에서 불이 나 땅굴서 작업하던 카프라는 숨졌다.

검찰은 벡위트가 전선 등이 복잡하게 얽힌 열악한 작업 환경에 카프라를 방치해 숨지게 하는 등의 책임이 있다고 보고 있다.

벡위트는 지난 8일 10만 달러의 보석금을 내고 풀려나 향후 불구속 상태로 재판을 받게 된다.

ch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