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홍준표 "내일부터 유세 안 나선다…일부 후보 의견 받아들여"

송고시간2018-06-03 19:38

(서울=연합뉴스) 이신영 기자 =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3일 "내일부터 유세에 나서지 않기로 했다"고 말했다.

홍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일부 광역 후보들이 이번 선거를 지역 인물 대결로 몰고 가는 것이 좋겠다고 한다"면서 "일부 후보들 의견이 타당하다는 판단이 들어 그분들의 의견을 받아들였다"며 이같이 밝혔다.

홍 대표는 "내가 유세에 나서니 문(문재인 대통령)-홍(홍준표 대표) 대결로 고착화되고 지금은 문 대통령 세상인데 문-홍 대결로는 선거에 이길 수 없고, 민주당 후보는 북풍으로 선거를 치르려고 하면서 문 대통령 뒤에 숨어버리기 때문에 이번 선거가 깜깜이 선거가 된다는 것"이라고 일부 후보들의 의견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선거만 이길 수 있다면 내가 무엇인들 못하겠냐"며 "이번 선거는 문-홍 대결이 아니라 지방행정을 누가 잘할 수 있느냐 하는 지방선거다"고 했다.

홍 대표는 또 "이미 제가 던진 메시지는 널리 전파돼 이번 지방선거는 북풍 선거가 아니라 민생파탄 심판 선거가 되었다"며 "국민 여러분께서 우리당 후보님들을 전폭 지지해 주시도록 간청드린다"고 호소했다.

홍준표 "내일부터 유세 안 나선다…일부 후보 의견 받아들여" - 1

이어 "민주당이 이기면 이 나라는 일당 독재 국가로 간다"면서 "민생과 견제가 이번 선거의 본질이다"고 덧붙였다.

홍 대표는 당초 이날 강원·충북·경기·서울을 훑는 지원유세에 나설 예정이었지만 일정을 모두 취소한 뒤 비공개 전략회의를 가졌고, 향후 지역 유세 일정 대신 중앙당에서 전략회의를 주재하는 공중전에 주력하기로 한 바 있다.

eshin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