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LG투자펀드, 본격 가동 태세…미국서 벤처투자 전문가 채용공고

송고시간2018-06-03 18:46

(서울=연합뉴스) 이승관 기자 = LG그룹이 주력 계열사들을 중심으로 최근 설립한 투자펀드의 벤처투자를 위해 본격적인 준비 작업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3일 업계에 따르면 LG전자[066570], LG화학[051910], LG디스플레이[034220], LG유플러스[032640] 등 4개 업체가 지난 3월 공시를 통해 각각 발표했던 투자펀드의 관리 업무를 맡을 'LG[003550] 테크놀로지 벤처스'가 지난달 미국 캘리포니아주 새너제이에 설립됐다.

이 벤처투자사는 지난달 초부터 현지에서 경력자들을 위주로 투자 전문가들을 모집 중이다.

앞서 LG전자 등 4개 계열사는 지난 3월 각각 이사회를 열고 총 4천300억원 규모의 투자펀드를 조성하기로 결정한 바 있다.

그룹 관계자는 "4차 산업혁명 흐름에 대응해 선제적으로 미래를 준비하기 위해 투자목적으로 펀드를 설립했고, 미국에서 이를 운용할 벤처업체 설립 절차를 밟고 있는 것으로 안다"면서 "아직 설립 작업이 최종 마무리되진 않았으나 미리 인력 채용도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 계열사 관계자는 "이 투자펀드는 고(故) 구본무 회장의 별세 이전에 이미 발표됐던 것"이라며 "다만 그룹을 승계할 구광모 LG전자 상무의 미래사업 발굴에 역할을 하게 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huma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