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찰 지구대장이 옆 지구대서 만취해 동료 폭행…내일 감찰조사

송고시간2018-06-03 17:33

현재 대기발령 상태…지구대 직원 "민원 들어주지 않자 이런 행동한 것"

서울 영등포경찰서
서울 영등포경찰서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성서호 기자 = 서울 영등포경찰서 관할 지구대에서 인근 지구대장이 술에 취한 채 들어와 동료 경찰관을 때리는 등 난동을 부린 사건이 발생했다.

3일 경찰 내부망에 따르면 신길지구대의 A대장은 이달 1일 새벽 바로 옆 중앙지구대에 만취한 상태로 찾아가 1시간가량 소란을 피웠다.

A대장의 난동은 폐쇄회로(CC)TV와 중앙지구대 직원들의 휴대전화에 담겼다. 당시 A대장은 탁자와 컴퓨터를 발로 차고, 남자 직원에게 박치기를 했다.

내부망에 글을 올린 중앙지구대 관계자는 A대장이 자신의 민원을 중앙지구대에서 들어주지 않자 이런 행동을 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 관계자는 "지난달 10일 관내에서 인도를 점거한 채 영업하는 포장마차를 단속해달라는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했다"고 적었다.

또 "당시 포장마차 관계자로 보이는 사람이 자신의 전화기를 들이밀어 통화했더니 상대방은 자신이 신길지구대장이라며 '왜 단속하느냐'고 단속 과정을 물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얼마 뒤 A대장과 같은 서에서 경험한 적이 있는 우리 지구대 소속 직원이 전화를 걸어 관련 사실을 묻자 A대장은 그런 사실이 없다고 답했다"며 "그러고는 술에 취해 우리 지구대를 찾아와 난동을 부리고 직원을 때렸다"고 덧붙였다.

경찰은 A대장을 대기발령하고, 4일 감찰조사를 할 예정이다.

so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