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영덕 낮 최고 33.4도…대구·경북 이틀째 불볕더위

송고시간2018-06-03 16:44

바닥분수 놀이터
바닥분수 놀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구=연합뉴스) 이덕기 기자 = 6월 첫 번째 일요일인 3일 경북 영덕의 낮 최고 기온이 섭씨 33.4도를 기록하는 등 대구·경북 대부분 지역에 이틀째 불볕더위가 이어졌다.

대구기상지청에 따르면 이날 경북지역 낮 최고 기온은 평년보다 5∼6도가량 높은 27∼33도 분포로 때 이른 무더위를 지속했다.

지역별로 경주 33.2도, 의성과 포항 32.5도, 영천 32.1도, 상주 32.0도, 안동 31.5도, 봉화 30.6도 등이었다.

대구도 평년보다 4도가량 높은 27.5도를 기록했다.

자동기상관측장비(AWS) 측정값으로는 대구 달성이 33.5도, 영천 신령 33.2도, 경산 하양 33.1도 등이었다.

앞서 기상지청은 전날 대구와 경북도내 12개 시·군에 폭염주의보를 내린 바 있다.

기상지청은 그러나 4일 낮 최고 기온이 33도 이상 오르지 않을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이들 지역 폭염주의보를 3일 오후 6시를 기해 모두 해제했다.

강성규 예보관은 "내륙을 중심으로 무더위가 이어지는 곳도 많을 것으로 보인다"면서 건강 관리에 각별히 유의할 것을 당부했다.

그는 "경북 남부 내륙에는 한때 구름이 많고 천둥 번개를 동반한 소나기가 오는 곳도 있겠다"고 덧붙였다.

duc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