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北美, 판문점서 4차 실무회담…종전선언 포함 의제 논의

송고시간2018-06-03 16:12

호텔서 나서는 북미회담 미국 협상대표단
호텔서 나서는 북미회담 미국 협상대표단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홍국기 기자 = 북미 양국이 3일 오후 판문점에서 12일로 예정된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 의제 논의를 위한 실무협상을 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성 김 필리핀 주재 미국대사가 이끄는 미국 협상단은 이날 오후 숙소인 서울 시내 호텔을 나서 통일대교를 지나 판문점에 도착한 뒤 최선희 외무성 부상을 단장으로 한 북한 협상단과 논의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북미 협상팀은 지난달 27일과 30일 만나 1·2차 회담을, 지난 2일 3차 회담을 한 바 있다.

회담 장소는 판문점의 북한 측 통일각인 것으로 추정된다.

정부 관계자는 "오늘 회담이 오후 2시 개시 예정이었다"고 말했다.

그러나 미측 협상단은 이날 오후 1시 10분께 숙소인 서울 시내의 호텔을 나선 것으로 확인돼 회담 개최 시간은 다소 늦어졌을 가능성이 있다.

성 김 대사는 1일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회동한 자리에서 "정상회담 전까지 아직 많은 일이 남아 있다"고 밝힌 만큼 북미 판문점 협상팀이 정상회담 직전까지 회담을 계속 이어갈 것이란 관측도 나오고 있다.

특히 미국 워싱턴 현지시간으로 1일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친서를 갖고 온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을 접견하면서 북미정상회담 전 '종전선언'을 논의를 언급해 북미 간 판문점 회담에서 이와 관련된 논의가 있을 것으로 추정된다.

북미 양국이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CVID)와 '영구적이고 불가역적이고 검증가능한 체제안전보장'(CVIG)을 놓고 대립하는 상황에서 종전선언으로 북한에 잠정적인 체제안전보장 방안을 해주는 것을 포함한 비핵화·평화정착 방안 로드맵이 논의될 것으로 예상된다.

redfla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