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조정민 '54홀 최소타' 신기록 쓰고 롯데칸타타 우승

송고시간2018-06-03 15:36

최민경 추격 따돌리고 '와이어 투 와이어' 우승

조정민[KLPGA 제공=연합뉴스]
조정민[KLPGA 제공=연합뉴스]

(서귀포=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조정민(24)이 강력한 뒷심으로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54홀 최소타 신기록을 작성하며 시즌 첫 우승을 올렸다.

조정민은 3일 제주도 서귀포시 롯데스카이힐 제주 컨트리클럽(파72·6천319야드)에서 열린 롯데 칸타타 여자오픈(총상금 6억원) 최종 3라운드에서 버디 7개와 보기 1개를 묶어 6언더파 66타를 쳤다.

최종합계 23언더파 193타를 기록한 조정민은 대회 우승을 차지했다.

이번 대회에서 조정민은 '기록 제조기'였다.

23언더파 193타는 KLPGA 투어 54홀 최소 스트로크 기록이다. 2016년 배선우(24)가 2016년 E1 채리티 오픈에서 기록한 20언더파 196타에서 3타를 줄였다.

조정민은 1라운드 7언더파 65타로 공동선두에 올랐고, 2라운드는 10언더파 62타로 '코스레코드'를 세우며 단독선두로 치고 올라왔다. 1·2라운드 합계 17언더파 127타는 KLPGA 투어 36홀 최소타 신기록이다.

조정민은 3라운드에서는 2위 최민경(25)의 맹추격을 따돌리며 '와이어 투 와이어'로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조정민의 시즌 첫 승, 통산 3승이다.

2016년 3월 25∼27일 달랏 챔피언십과 7월 29∼31일 카이도 MBC플러스 여자오픈 우승 이후 약 1년 10개월 만에 거둔 통산 3승째다.

최민경[KLPGA 제공=연합뉴스]
최민경[KLPGA 제공=연합뉴스]

조정민은 최민경에게 3타 앞선 상태로 3라운드를 시작했다.

그런데 최민경의 초반 기세가 무서웠다.

조정민과 함께 '챔피언조'에서 플레이한 최민경은 3번홀(파4)과 7번홀(파4)에서 버디를 잡아 조정민을 압박했다.

조정민은 7번홀에서 보기를 적어내 최민경에게 동타를 허용했다.

조정민은 8번홀(파3) 버디로 다시 앞섰지만, 최민경이 9번홀(파5) 버디로 다시 공동선두로 따라잡았다.

조정민은 후반 '뒷심'을 발휘했다.

11번홀(파4) 버디로 시동을 걸었다. 13번홀(파4)부터 14번홀(파3), 15번홀(파5), 16번홀(파4)까지 4개 홀 연속 버디로 격차를 벌렸고, 18번홀(파5) 버디로 우승에 쐐기를 박았다.

최민경도 16번홀 버디를 적으며 포기하지 않았지만, 마지막 18번홀 두 번째 샷을 공을 워터헤저드에 빠트려 보기로 이어졌다.

최민경은 비록 역전 우승에 실패했으나 2014년 데뷔 후 최고 성적인 단독 2위(17언더파 199타)를 차지했다.

최민경은 올 시즌 롯데렌터카 여자오픈 4위로 생애 첫 톱5에 오르는 등 이전까지 무명에 가까운 선수 활동을 해오다가 이번 대회로 눈도장을 찍었다.

KLPGA 투어 통산 1승 김지영(22)은 이날 버디 11개에 보기 1개로 10언더파 62타 맹타를 휘두르며 중간합계 16언더파 200타로 단독 3위에 올랐다.

abbi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