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바른미래 첫 '4인 완전체' 합동유세…"중도개혁 세력 지켜달라"(종합)

송고시간2018-06-03 19:10

강남역서 손학규·유승민·박주선 모여 "안철수 지지" 호소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기자 = 바른미래당 지도부는 3일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를 지원하기 위해 강남에 총출동했다.

바른미래당 선대위원장인 박주선·유승민 공동대표와 손학규 상임선대위원장은 이날 오후 강남역 CGV앞에서 '바른미래당 6·13 지방선거 서울 집중 유세'에 참석, 안 후보에 대한 지지를 호소했다.

공식 선거운동 시작 후 안 후보를 포함해 당의 '사두마차'가 한 자리에 모이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공천 내홍으로 불거진 갈등을 봉합하고 수도권 중도표를 끌어들이기 위한 시도라는 해석이 나온다.

그간 박 대표와 유 대표는 각각 영남과 호남을 나눠 맡아 선거전을 진두지휘해 왔다.

박 대표는 "6·13은 교만한 민주당과 국민의 마음이 떠난 한국당에 회초리와 채찍을 내리는 날"이라며 "안 후보가 서울시장이 되면 서울이 개벽되고 대의민주주의가 살아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유 대표는 "전국을 다니니 '나는 보수인데 쪽팔려서 못 살겠다'는 분이 많다"면서 "그런 분을 위해 서울시장은 안 후보가 돼야 한다"고 지지를 호소했다.

안 후보는 "박 시장의 서울은 시민을 위한 게 아니라 시민단체에 의한, 시민단체를 위한 시민단체의 서울이었다"며 "박 시장이 아무 것도 안 해서 7년간 서울이 뒤처졌다. 시장을 바꾸는 게 최고의 미세먼지 대책"이라고 강조했다.

박 대표와 유 대표는 또 이어 함께 지하철 2호선 잠실새내역 앞으로 이동해 서울 송파을 국회의원 재선거에 출마하는 박종진 후보의 지원 유세를 함께했다. 전략공천을 주장하며 박 후보 공천에 반대 입장을 굽히지 않았던 박 대표가 선거구를 찾아 힘을 실어주는 것이다.

강남역, 손 번쩍 든 바른미래당
강남역, 손 번쩍 든 바른미래당

(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바른미래당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가 3일 서울 강남역 사거리에서 손학규 선대위원장, 박주선,유승민 공동대표와 함께 거리유세를 펼치며 잡은 손을 높이 들고 있다. 2018.6.3

강남역 유세 나선 바른미래당 지도부
강남역 유세 나선 바른미래당 지도부

(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바른미래당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가 3일 서울 강남역 사거리에서 손학규 선대위원장, 박주선,유승민 공동대표와 함께 거리유세를 펼치며 시민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2018.6.3

이에 앞서 손 상임선대위원장은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바른미래당이 지방선거 후 다가올 정치개혁, 총선거를 앞두고 진행될 정계 개편의 주역이 되고 중심에 설 수 있게 힘을 실어달라"고 당부했다.

그는 "바른미래당이 아주 미약하고 전열 정비와 내부 통합도 잘 안 돼 있는 게 지금의 현실"이라고 자성하면서 "이번 지방선거를 통해 한국 정치에 새로운 씨앗을 뿌리고 뿌리를 내리겠다. 국민이 창당 취지를 냉정하면서도 따뜻하게 봐달라"고 호소했다.

손 위원장은 "안 후보와 길거리 유세를 다녀보면 안철수가 아직 살아있다는 걸 느낀다. 앞으로 열흘간 상당한 지지율의 변화가 있을 것"이라고도 강조했다.

발언하는 손학규 상임선대위원장
발언하는 손학규 상임선대위원장

(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바른미래당 손학규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이 3일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8.6.3
jjaeck9@yna.co.kr

yjkim8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