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北김창선, 이틀째 두문불출…美·싱가포르와 물밑조율 '막바지'

송고시간2018-06-03 14:38

3일 오전엔 김창선 제외한 수행원만 이동하는 모습 포착되기도

2018년 5월 30일 김창선 북한 국무위원회 부장이 수행원과 함께 차를 타고 숙소인 풀러턴 호텔을 나서고 있다.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2018년 5월 30일 김창선 북한 국무위원회 부장이 수행원과 함께 차를 타고 숙소인 풀러턴 호텔을 나서고 있다.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싱가포르=연합뉴스) 황철환 특파원 = 역사적 6·12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싱가포르 현지에서 미국 측과 의전, 경호 등 관련 실무를 협의해 온 김창선 북한 국무위원회 부장이 이틀째 두문불출하고 있다.

김 부장이 이끄는 북한 측 실무팀은 지난 2일부터 외부활동을 극도로 자제해왔다.

김 부장의 외출이 목격된 것은 1일(현지시간) 오후 3시 30분께 숙소인 풀러턴 호텔을 빠져나와 정상회담 장소 후보 중 하나인 샹그릴라호텔 근처의 다른 호텔을 다녀온 것이 마지막이다.

김 부장이 현지에서 사용 중인 벤츠 승용차는 2일에는 종일 호텔 지하 3층에 멈춰 움직이지 않았다.

이 차량은 3일 오전 10시께 다른 벤츠 승용차 및 승합차와 함께 실무팀 관계자들을 태우고 외부로 빠져나갔지만, 김 부장은 탑승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그럼에도 현지에선 북미정상회담 개최를 위한 미국과 북한, 싱가포르 간 협의가 여전히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을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싱가포르, 김창선 빼고 수행원만 이동?
싱가포르, 김창선 빼고 수행원만 이동?

(싱가포르=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3일 오전 싱가포르 풀러튼 호텔에서 북미 회담 실무단이 탄 차량이 나가고 있다.
김창선 국무위원회 부장이 타던 차량에는 김창선 부장의 자리에 지난달 31일 오른쪽에 타고 있던 관계자가 앉았다. 그 앞자리에는 다른 차량으로 동행하던 일행이 앉았다.
운전석이 오른쪽에 있어서 뒷자리 왼쪽이 상석이다. 2018.6.3
xyz@yna.co.kr

이날 오전 호텔을 나선 벤츠 승용차의 뒷좌석 왼편에는 평소 오른편에 앉아 김 부장을 수행하던 북한 실무팀 인사가 탑승해 있었다.

한국과 차량 통행 방향이 반대인 싱가포르에선 운전석 기준으로 차량 뒷좌석 왼편이 상석으로 여겨진다. 김 부장은 항상 왼편에 착석해 왔다.

북한 실무팀의 차석대표에 해당하는 인물이 김 부장 대신 경호 등과 관련한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싱가포르 정부나 미국 측을 만나러 간 것으로 해석할 수 있는 대목이다.

미국 실무팀이 전날 오전 타고 온 항공기 편으로 출국한 것으로 알려진 점도 감안됐을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미국측 수석대표인 조 헤이긴 백악관 부비서실장이 출국했다면 북측은 실무협의에 불과하다고 해도 상호간의 급을 맞추기 위해 김 부장 대신 차석대표를 내세웠을 수 있다.

일각에선 김 부장이 대면 보고를 위해 조만간 일시 귀국할 가능성을 점치기도 하지만 현재로선 추측 수준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김 부장과 헤이긴 부 비서실장은 각각 지난달 28일 싱가포르에 도착해 북미정상회담의 성공적 개최를 위한 의전과 경호, 회담장소, 숙소, 부대 일정 등 관련 실무를 진행해 왔다.

hwangc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