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초반 기선 잡아라" 충북지사 후보들 휴일 표심잡기 총력

송고시간2018-06-03 12:05

(청주=연합뉴스) 변우열 기자 = 6·13 지방선거 선거운동이 시작된 이후 첫 일요일인 3일 충북지사 후보들은 전통시장과 행사장을 돌며 표심잡기에 나섰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더불어민주당 이시종 후보는 이날 제천과 단양 등 북부지역을 집중적으로 공략했다.

이 후보는 이날 오전 동문 체육대회가 열리는 제천 백운초등학교를 방문한 데 이어 유세차를 타고 제천 역전시장, 중앙시장, 의림지 파크, 단양 매포읍, 단양 구경시장을 돌며 유세를 벌였다.

민주당 중앙 유세단인 '평화철도 111'은 이날 오전에 청주 성안길에서 유세를 펼친 뒤 오후에는 제천, 단양을 돌았다. 이날 오후 유세에는 홍영표 원내대표도 참석해 힘을 보탰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자유한국당 박경국 후보는 남부와 중부지역에서 표밭갈이 나섰다.

박 후보는 이날 오전 보은 멍에목성지에서 열린 '제3차 청주교구 남부지구 현양대회'에 참석해 미사에 참석, 신자들에게 지지를 호소했다.

오후에는 괴산 전통시장을 방문해 박덕흠 도당위원장, 송인헌 괴산군수 후보와 합동 유세를 했다.

이날 제천·단양 지역을 방문해 지원유세에 나서기로 했던 홍준표 대표는 중앙당 사정으로 일정을 취소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바른미래당 신용한 후보는 이날 오전 청주 우암어린이회관에서 휴일을 맞아 나들이 나온 시민들과 일일이 악수를 하면서 눈도장을 찍었다.

또 5일 장이 열리는 괴산시장과 진천 광혜원 시장을 잇따라 방문해 유세를 이어갔다.

신 후보는 이날 오후 충북도청 브리핑실에서 최근 논란이 된 한국당 박 후보의 '야권 단일화 후보 매수설'에 대한 입장을 밝힌다.

지방선거와 동시에 열리는 제천·단양 국회의원 재선거에 출마한 후보들도 열띤 유세전을 벌였다.

민주당 이후삼 후보는 '평화철도 111'과 함께 제천 중앙시장, 단양 구경시장을 돌며 표심잡기에 나섰다.

한국당 엄태영 후보도 제천을 방문한 이완구 전 국무총리와 함께 역전시장 등에서 유권자들을 만났다.

바른미래당 이찬구 후보는 중앙교차로와 남당교차로, 제천역전 시장 등을 돌며 얼굴 알리기에 힘을 쏟았다.

bw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