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국당 '중앙·지방' 투트랙 선거운동…홍준표, 공중전 집중(종합)

송고시간2018-06-03 18:23

홍대표 유세 취소 후 전략회의…'후보 없는 지원유세' 영향 시각도

(서울=연합뉴스) 이신영 기자 = 자유한국당은 6·13 지방선거 공식선거운동 나흘째인 3일 민생경제는 파탄 나고 선거여론조사는 왜곡됐다고 공세를 펴면서 초반 우위를 점한 여당 추격전에 역량을 집중했다.

특히 애초 예정된 유세일정을 모두 취소한 홍준표 대표는 시내 모처에서 내부 전략회의를 주재한 뒤 지역에선 민생과 지역 문제에 초점을 맞추고 정치경제 현안은 중앙당에서 다루는 투트랙 전략으로 선거를 치르기로 방향을 잡았다.

홍 대표는 회의에서 "문재인 정권이 북풍으로 선거판을 뒤덮어 경제 파탄, 사회 갈등 등 민생 문제가 뒷전으로 밀리고 지방선거가 깜깜이로 치러지고 있다"면서 "언론도 지연 현안보다 북풍과 같은 정치, 안보 이슈에 집중하고 있으니 지역 민생 문제와 후보자 면면이 제대로 부각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고 당 관계자가 전했다.

이를 위해 이른바 공중전과 지상전으로 중앙당과 지역조직이 각기 역할을 분담하고, 홍 대표는 중앙당에서 전략회의를 주재하는 등 공중전에 주력하기로 했다.

홍 대표는 선거운동 시작 첫날부터 1박 2일간 '경부선 유세'를 벌이며 전국 지원유세에 나섰지만, 앞으로는 주요 거점 지역 유세만 하고 나머지 시간은 서울에 머물며 전략을 짜는 데 힘을 쏟을 전망이다.

한국당 '중앙·지방' 투트랙 선거운동…홍준표, 공중전 집중(종합) - 1

홍 대표는 이날부터 공중전의 하나로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여론조사들이 대체로 조작됐다고 주장하며 여론조사의 맹점을 쟁점화하고 나섰다.

홍 대표는 꼭 이날뿐 아니라 최근 며칠간 이 문제를 지속해서 제기했다.

정진석 당 경제파탄대책특위 위원장도 페이스북 글에서 "최저임금의 급격한 인상은 서민들을 한계상황으로 몰아가는 핵폭탄과 같은 위력을 지니고 있다. 경제 생태계를 파괴하는 정책을 독선적으로 밀어붙이는 것은 서민들의 삶을 파괴하는 폭거다"라고 썼다.

그러나 선거운동이 한창인 때에 당 대표가 지역 일정을 돌연 최소화하겠다고 나선 것은 그동안 홍 대표의 지원유세 현장에 정작 후보들이 나타나지 않은 이례적인 현실과 무관하지 않은 것 아니냐는 해석도 나온다.

앞서 지난달 30일 홍 대표가 주재한 충남 선대위 회의에는 이인제 후보가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고, 부산지역 유세 장소에는 서병수 부산시장 후보가 등장하지 않았다.

지난 1일 김기현 울산시장 후보 선거사무소에서 연 회의에도 김 후보가 참석하지 않으면서 후보자들이 홍 대표의 지원을 꺼리는 것 아니냐는 뒷말도 나왔다.

이런 양상은 남북관계 개선과 한반도 평화 이슈가 모든 관심을 블랙홀처럼 빨아들이는 환경 아래 지방선거가 닥치고 있어서 한국당으로선 점점 불리한 상황에 몰리는 것 아니냐는 분위기와 직결된다.

한국당은 실제로 지난 1일부터 급류를 타고 있는 남북 간, 북미 간 회담 결과에 관해 공식 논평을 내지 않은 채 "미북정상회담 결과를 지켜볼 것"이라며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eshin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