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텃밭 잡아라"…평화, 첫 주말 호남 공략에 총력

송고시간2018-06-03 11:43

4일 서울 기자회견 후 다시 광주행…"文정부 경제팀 전면 교체"

손들어 인사하는 조배숙 대표
손들어 인사하는 조배숙 대표

(익산=연합뉴스) 최영수 기자 = 민주평화당 조배숙 대표가 1일 오전 전북 익산시 모현동 네거리에서 가진 합동유세에서 임정엽 전북도지사 후보(오른쪽)와 손을 들어 승리를 다짐하고 있다. 2018.5.14
kan@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상민 기자 = 민주평화당이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지역적 근거지인 호남 표심 공략에 당력을 쏟아붓고 있다.

평화당은 공식 선거운동이 시작된 지난달 31일부터 첫 주말까지 시종 호남 지역을 돌며 저인망식 집중유세를 펼쳤다.

평화당은 김대중 전 대통령의 정신을 계승한 '호남 적통' 정당이라는 점을 전면에 내걸고 무너진 호남 경제를 일으킬 유일한 정당이라고 연일 목소리를 높였다.

당 지도부는 3일 오전 조상래 곡성군수·강동원 남원시장 후보를 시작으로 오후에는 유기상 고창군수·이정현 광주 광산구청장 후보 지원유세에도 나선다.

유세장에는 김경진 상임선대위원장, 조배숙 공동선대위원장, 박지원 전 국민의당 대표 등이 참석한다.

평화당은 4일 서울로 올라와 중앙선대위 회의를 연 뒤 선거 초반 판도를 평가하는 기자간담회를 열 계획이다.

이어 5일 오후 다시 1박 2일 일정으로 호남으로 내려가 당의 전략 지역인 광주와 목포, 영암, 무안 지역 후보자들을 집중 지원할 예정이다.

평화당은 또 호남 지역에서 지지율 1위를 달리고 있는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의 경제정책도 집중 공격했다.

장정숙 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서민경제가 파탄에 이르렀는데도 수습해야 할 정부·여당은 자중지란에 빠져있다"며 "문재인 대통령은 성과 없이 다툼에만 빠져있는 경제팀을 전면 교체하고 경제기조를 재검토하라"고 촉구했다.

goriou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